기자 사진

송주연 (serenity153)

변종구는 가족을 자신의 소유물처럼 대한다. 그에게 가족은 자신의 뒤에 서 있는 '병풍'에 불과한 존재다.

ⓒ쇼박스2018.06.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심리학의 시선으로 일상과 문화를 바라봅니다. 사람은 물론 모든 생명을 가진 존재들이 '있는 그대로 존중받기'를 소망하며 평등과 생명존중을 담은 글을 쓰고 소통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