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태흠 제39대 충남도지사가 1일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김태흠 제39대 충남도지사가 1일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 충남도

관련사진보기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1일 열린 취임식에서 "충남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혁신하고, 충남의 높은 잠재력을 실현하라는 도민의 준엄한 명령에 부응하여 민선 8기의 출발점에 섰다. 220만 도민의 의지를 받들어 충남의 힘찬 도약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약속했다.

220만 충남도민의 뜻을 모아 대한민국의 새 역사를 쓸 '힘쎈충남'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힘쎈충남의 첫 목표로 김 지사는 '힘차게 성장하는 경제'를 꼽았다. 

획기적인 경제 성장으로 대한민국 발전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변화의 흐름을 주도면밀하게 읽고, 다가올 미래를 대비해야한다"고 강조한 김 지사는 구체적으로 ▲ 반도체‧디스플레이‧미래차‧바이오‧2차전지 등 미래 전략산업 집중 육성 ▲ 석탄화력발전소 폐지 대응책 모색 및 탄소중립경제 선도 ▲ 교통망‧물류 인프라 확충 등을 제시했다.

이어 김 지사는  '지역이 주도하는 발전'을 위한 ▲ 천안‧아산 대한민국 디지털 수도 조성 ▲ 서해안 지역 국제해양레저관광벨트 조성 ▲ 홍성‧예산 내포 혁신도시 완성 ▲ 공주‧부여‧청양 문화명품 관광도시 육성 ▲ 계룡‧논산‧금산 국방 특화 클러스터 발전 등도 강조했다.

이 밖에도 '함께하는 따뜻한 공동체' 구현, '가치 있고 품격 있는 삶', '우리 뜻이 통하는 충청남도' 등을 설명하며 "올바른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고, 약속을 반드시 지키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김 지사는 끝으로 "충남의 해결사로서 충남에 큰일들을 이루기 위해, 도민의 행복을 위해 할 수 있다는 신념으로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 뚝심으로 힘쎈충남을 구현하고, 약자와 함께하는 따뜻한 도정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날 도청 문예회관에서 열린 취임식에는 도내 노인, 장애인, 농어업인, 경제인, 다문화가정, 의료인, 여성, 청년 등 각계각층 대표와 기관단체장 등 700여 명이 참석했고 도정비전 영상 상영, 취임선서, 취임사, 윤석열 대통령 등의 축하메시지 낭독, 기념식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