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에서 유엔 참전용사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한 뒤 박수 치고 있다. 왼쪽부터 베니토주니오 카마초(필리핀), 윌리암 길버트 클라크(미국), 존 마이클 몰나르(캐나다), 테페라 네구시모루(에피오피아), 그레고리오 비세날 록사스(필리핀) 참전용사. 2022.6.24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에서 유엔 참전용사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한 뒤 박수 치고 있다. 왼쪽부터 베니토주니오 카마초(필리핀), 윌리암 길버트 클라크(미국), 존 마이클 몰나르(캐나다), 테페라 네구시모루(에피오피아), 그레고리오 비세날 록사스(필리핀) 참전용사. 2022.6.24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6.25전쟁 72주년을 맞은 25일 "정부는 자유와 평화 수호를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낮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평화는 굴복해서 얻어지는 것이 아닌 강력한 힘으로 지키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자유대한민국을 위해 국군 및 유엔 참전용사들께서 흘린 피와 땀을 기억한다"면서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 번영은 이분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한미동맹과 과학기술 강군을 기반으로 튼튼한 안보태세를 세우겠다"며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제대로 대우하는 나라, 국제사회에서 자유 수호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24일)에도 서울 중구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국군 및 UN군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 행사'를 열고 참전 국군 및 UN군 유공자들과 만나 "오늘 우리가 누리고 있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 번영은 국군과 유엔군 참전용사의 피와 땀,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한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밝힌 바 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