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1일에 이어 22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전선부대 작전 임무 추가와 작전계획 수정안, 군사조직 개편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밝혔다. 2022.6.23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1일에 이어 22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전선부대 작전 임무 추가와 작전계획 수정안, 군사조직 개편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밝혔다. 2022.6.23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통일부는 23일, 북한이 "우리 측에 대한 군사적 위협 수위를 증가시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전날(22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3차 확대회의에서 '전선부대 작전 임무 추가와 작전계획 수정안' 등을 논의한 것과 관련한 정부 판단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전날 진행한 회의가 군사작전을 담당하는 군령기관인 군 총참모부를 중심으로 진행됐다는 점, 한국과 직접 대치하는 '전선부대'의 작전임무를 추가·확정했다고 밝힌 점 등을 그 근거로 들었다.

또 당국자는 북한 매체가 보도한 회의 사진에서 의도적으로 한국 동부 지역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런 점들을 볼 때 우리 측에 대한 군사적 위협 수위를 증가시킬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번 회의를 통해 핵실험 관련 메시지를 발신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첫날 상정한 의제를 보면 '당면한 국방건설 임무들을 확정'하는 문제가 포함돼 있다"면서 "정부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통일부 당국자는 또 김정은 총비서 집권 이후 이번까지 총 17차례(확대회의 16회, 예비회의 1회) 당 중앙군사위의 회의 개최 사실이 보도됐는데 이번처럼 확대회의가 사흘째 열리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기존 16번은 모두 하루 회의였으나 이번에는 날짜가 연장되고 있다"며 "회의 과정과 결과 등을 예의주시하면서 분석·평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회의를 보도한 북한 매체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들"이라는 복수의 표현을 사용한 점, 북한이 공개한 사진에서 박정천·리병철이 김 총비서의 양옆에 착석한 점 등을 들어 "리병철이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으로 임명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1일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를 소집해 이틀 넘게 회의를 진행 중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