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세종지부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세종지부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 전교조 세종지부

관련사진보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세종지부가 3선에 성공한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에게 축하 인사와 함께 바람을 전했다.

전교조 세종지부는 2일 보도자료를 내 "3선에 성공한 최 교육감의 당선을 축하한다"며 "이는 교육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라는 세종시민들의 선택이자 명령"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8년 동안 도대체 무엇이 변화됐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는 점도 분명하게 인식해야 한다"며 "보수 후보의 단일화 무산으로 얻은 당선이라는 평가를 냉정하게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쓴소리를 곁들였다.

세종지부는 "학생들은 여전히 학력 향상이라는 압박과 경쟁 속에서 허덕이고 있고, 교사들은 교원 정원 축소라는 현실 속에서 지쳐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시 교육청의 청렴 수준은 우려할 수준이며, 관리자의 갑질, 교권 침해, 학교 공동체 내의 업무를 둘러싼 대립과 갈등, 비능률적인 행정업무로 학교 현장은 여전히 어려움에 부닥쳐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경쟁 교육 완화, 교육 공공성 강화, 교육복지 실현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당선자가 약속한 학급당 학생 20명 상한제, 교사 정원 확대, 세종시 특별법 개정, 유·초·중·고 완전 무상교육, 정서 위기 학생 지원 강화, 행복 교육 지원센터 확대, 학교교육지원사업소 건립, 동 지역 방과 후 운영 지원 확대, 교원 정치기본권 보장, 교장 공모제 확대, 교권 침해 대책 강화 등을 적극적으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윤석열 정부는 자사고·외고·국제고 존속, 교육자유특구 지정, 교육재정 축소 등을 예고하고 세종시 교육자유특구가 언급되고 있다"며 "최 교육감은 자사고, 외고, 국제고, 교육특구는 다양성 교육이 아닌 부모의 경제력에 따른 차별 교육이자 특권교육이라고 당당하게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교진 세종교육감은 대천여중, 강경여중, 세도중 교사,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상임의장, 한국토지공사 상임감사, 대통령 국가균형발전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지난 6.1지방선거에서 3선 도전에 성공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 노무현재단 대전·세종·충남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