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남도지사선거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남도지사선거 예비후보.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도지사 선거에 나선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여영국 정의당 예비후보에 단일화 논의를 제안했다.

양 후보는 2일 오후 경남도청 현관 앞에서 출마 선언하면서 "여영국 후보께 강력히 건의드린다. 경남에서 민주당과 정의당의 공동정부 건설을 위해 본격적인 후보단일화 논의를 제안한다. 다당제가 최고의 가치가 아니라 경남도민의 삶의 질 향상이 최고의 가치다"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정의당이 함께 해서 국민의힘의 낡은 시대정신을 꺾고 제대로 된 시대정신으로 무장하여 경남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헌신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손을 내밀었다. 

여 후보 관계자는 "아직 정리된 입장이 없다"며 "오늘이나 내일 밝히겠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남도지사선거 예비후보가 2일 오후 경남도청 현관 앞에서 출마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경남도지사선거 예비후보가 2일 오후 경남도청 현관 앞에서 출마선언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앞서 양 후보는 민주당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신상훈 경남도의원과 경선을 벌여 후보로 선정되었다.

양문석 후보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김두관이 길을 열고, 김경수가 길을 닦은 경남을 이제 양문석이 거침없이 달리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그는 국민의힘에 대해 "최근 경남지역 언론을 보면 국민의힘 몇몇 정치인이 경제를 살리겠다며 자기를 밀어 달라 지지해 달라 한다"며 "이는 거짓이다. 경제는 기업이 살리고, 노동자와 경영자들이 힘을 모아 살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치하는 이들이 경제 살리겠다는 건 박정희, 노태우 시절 관치경제 관 주도 경제 미몽에서 깨어나지 못한 것"이라며 "정치인, 특히 도지사는 기업이 처한 장애물을 치워주고 일할 공간과 필요한 자금, 상품 만들 기술을 제공하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의 도우미이자 대변인, 영업사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그는 주요 공약으로 ▲24시간 아동응급실 신설 증대 ▲어르신 일자리 증대 ▲40·50세대 구직 특화 지원책 마련 ▲국가와 경남지역 균형발전 이바지 등을 통해 폭넓게 지원하겠다고 했다.

국가균형발전을 내건 그는 "옛 경남이 부산을 떼어주고 울산을 떼어줬다면, 이제 오늘의 경남이 부산을 붙이고 울산을 묶어서 옛 경남을 회복하고, 경제영토 행정영토 문화영토 환경영토를 공유하는 주체가 되겠다"며 "'경부울'이라고 하지 않겠다. 맏형이 좀 뒤에 서면 어떠냐. '부울경'으로 메가시티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양 후보는 "창원이 특례시로 승격하면서 경남의 자존심이 많이 회복되었다"며 "특례시로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 김해 양산의 동부권, 진주 사천 남해 하동 산청 함양 합천 거창이라는 서부권, 거제 통영 고성의 남부해안권, 밀양 의창 함안 창녕의 중부내륙권의 발전도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정치인 일부가 착각하는 것이 있다. 창원을 중심으로 경남이 돌아간다는 우월감으로, 서부 동부 남부 중부를 들러리로 폄훼하는 정치행태를 보이기도 했다"며 "창원특례시 우월주의자들에게 '좀 같이 묵고 살자'고 설득하고, 때론 세찬 회초리를 들겠다"고 했다.

그는 "인구 숫자만 경기, 서울, 부산에 이은 전국 4위가 아니라 삶의 질도 최소 전국 4강에 들 수 있는 강한 경남, 거침없이 양문석이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출마 선언에는 김정호(김해을)‧민홍철(김해갑) 국회의원과 김지수 창원의창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 당원, 지지자들이 참여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