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운데)가 5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왼쪽)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운데)가 5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왼쪽)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선대위 체계 개편 등 당내 내홍이 심각한 상황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세훈 서울시장과 만찬 회동을 했다. 선대위 해체 선언 이후 윤 후보가 두 사람을 만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언론의 관심이 쏠렸다.

윤 후보와 박 시장, 오 시장은 5일 저녁 서울 강서구 한 호텔 중식장 밖에서 만나 함께 예정된 만찬 장소로 들어갔다. 취재진을 대동한 어색한 분위기 속에 윤 후보가 "부산서 연초에도 바쁘실텐데 올라오신다고 애쓰셨다"라고 말하자 박형준 부산시장이 "부산시민들도 요즘 걱정을 많이 한다"라고 웃으면서 최근 선대위 내홍 사태를 언급했다. 그러자 윤 후보는 "예, 저 때문에 아주..."라고 답했고, 박 시장은 다시 짧게 웃었다.

다시 박 시장이 "요새 마음 고생이 심할 텐데 한 이틀 쉬어서 얼굴이 좋아 보인다"라고 말을 했고, 윤 후보는 "네. 어제 하루 그냥 집에 있었다. 또 당사에 나와도 어차피 여러 군데 전화도 하고 그래야 하기 때문에…"라고 답했다.

짧은 침묵이 이어지자 덕담 제안이 나왔다. 먼저 윤 후보가 "두 분 시장님께서 일정도 바쁘실 텐데 제가 오늘 좀 시간이 어떠신지 여쭤보고, 두 분 시장님 뵙고, 여러 가지 어려울 때 이걸 어떻게 잘 이겨나가셨는지, 두 분께 저도 좀 격려를 받으려고(한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반면 오세훈 서울시장은 공개적 발언을 삼갔다. 그는 "이 정도로 하시죠. 제가 이야기하는 건 맞지 않을 것 같다"라며 말을 아꼈다. 이후 이들은 악수와 기념촬영을 하고 바로 비공개로 전환했다.

세 사람의 만남은 2시간 뒤에야 마무리가 됐다. 회동을 끝내고 기자들과 만난 박형준, 오세훈 시장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중립을 지켜야 하는 단체장인 만큼 대답에 양해를 구했다. 두 사람은 "단체장이라 말을 할 수 없다", "저희는 입이 없다"라며 장소를 떠났다.

대신 윤 후보가 설명에 나섰다. 그는 "지난 4·7 선거 때 있던 에피소드, 어떻게 해서 이렇게 크게 선거에서 이길 수 있었는지 경험담 많이 들었고, 많은 걸 배웠다"라고 회동 내용을 짧게 설명했다. 그러나 추가 질문은 받지 않았다. 윤 후보 측은 "필요하다면 내일 백브리핑에서 (설명하겠다)"라며 자리를 정리했다.

이번 만찬은 모든 일정을 비공개로 할 계획이었지만 일부 공개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답답한 마음에 직전 선거를 치른 분들을 만나 뭔가 조언을 구하고자 한 것 같다"라며 "사실 비공개로 해야 했는데 이미 일정이 공개되어 버렸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가 갑자기 두 단체장과 긴급 회동한 데 대해서는 보수언론에서도 '서울·부산 민심 전달', '정권 교체 여론 환기', '정책 해법 의도' 등의 다양한 분석이 나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운데)가 5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왼쪽), 박형준 부산시장과 만찬을 갖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운데)가 5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왼쪽), 박형준 부산시장과 만찬을 갖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