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코로나19 47번 확진자의 동선. 48번 확진자의 동선은 남편인 47번 확진자와 동일하다.
 대전시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코로나19 47번 확진자의 동선. 48번 확진자의 동선은 남편인 47번 확진자와 동일하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16일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발생한 가운데, 대전시가 현재까지 파악된 47번부터 49번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다만, 공개된 동선은 확진자의 진술에 의한 것으로 더욱 정밀한 동선과 접촉자는 CCTV와 카드 사용 내역 등 심층역학조사 이후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47번(남)과 48번(여) 확진자는 서구 갈마동에서 소규모 독립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부부로, 대부분의 동선을 동행했다.

이들은 지난 9일 도보로 식당과 카페를 방문한 뒤, 교회에 갔다가 자택으로 돌아왔다. 10일에는 종일 자택에 머물렀고, 11일에는 몸살과 근육통이 발현하자 자신의 차를 이용해 둔산동에 있는 이비인후과와 약국을 방문했다.

12일에는 9일 방문했던 같은 식당과 카페를 방문했고, 13일에는 갈마동에 있는 내과의원을 방문했다. 14일에는 교회에서 10여명의 교인들과 예배를 드렸다.

15일에는 자신의 차를 이용해 갈마동에 있는 의원을 방문한 뒤, 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한 후 다시 갈마동의 내과의원을 방문했다. 이후 자택에 머물던 중 확진판정을 받고 충남대병원에 입원했다.
 
 대전시가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49번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대전시가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49번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49번(여) 확진자는 서구 복수동에 거주하는 60대 주부다.

이 확진자는 지난 9일에는 자택에 머물렀고, 10일에는 211번 시내버스를 이용해 용문동의 또 다른 거주지와 괴정동 다단계판매시설을 방문했다. 또한 괴정동에 있는 식당을 방문한 뒤 자택으로 돌아왔다.

11일에는 시내버스를 이용해 용문동 기타거주지를 방문한 뒤, 지하철을 타고 궁동의 미용실을 방문했고, 115번 시내버스를 이용해 자택으로 돌아왔다. 12일에는 용문동 기타거주지 방문 후 지하철로 대전역에 간 뒤, 기차를 타고 수원역을 거쳐, 서울 지하철로 서울 자녀 집에 방문했다. 13일에는 온종일 자녀집에 머물렀다.

14일에는 자녀 집에서 자가용을 이용해 용산역을 방문했고, 기차를 타고 서대전역에 도착했다. 다시 여동생의 차를 이용해 논산에 있는 언니 집을 방문했다.

15일에는 211번 시내버스를 이용해 서구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한 후, 탄방동 영상의학과와 약국을 방문했고, 시내버스를 이용해 귀가 했다. 이후 자택에 머물던 중 16일 확진판정을 받고 충남대병원에 입원했다.

대전시는 역학조사결과 접촉자가 있는 이용시설에 대해 16일 오전 중 방역소독을 완료할 예정이며, CCTV와 카드 사용 내역 등의 심층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시 홈페이지를 통해 추가 동선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