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남시 의료원 전경
 성남시 의료원 전경
ⓒ 성남시의료원

관련사진보기

   
경기 성남시는 성남시의료원 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수정구 수진동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으로 성남시의료원 격리병동에서 근무한 간호인력이다.

A씨는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 다녀온 뒤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에 따르면 "지난 6일 목간지러움의 증상이 있었다"며 "7일 오전 성남시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같은 날 오후 6시경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A씨가 근무하는 수술실을 폐쇄하고 함께 근무한 의료진 5명 등을 격리조치한 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성남시는 경기도 역학조사관과 합동으로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한다.

확진자의 이동경로 및 접촉자가 추가로 파악되는 대로 방역, 시설 폐쇄, 자가 격리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또한 신속히 시 홈페이지, 시 공식 SNS 등을 통해 관련 정보를 실시간 공개한다고 전했다.

시는 8일 오전 9시 기준 성남시 총 확진환자는 관내 거주 104명, 타지역 거주 23명 등 총 127명으로 이 중 111명은 완치됐다. 

성남시의료원 격리병동에는 현재 12명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치료 중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