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이경수

관련사진보기


충남 아산시 현충사 안에 있는 샘물. 충무공을 비롯한 그 후손들이 1960년대 초반까지 마시던 샘물이라 해서 방문객들의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그러나 온 나라가 코로나19로 비상인 시국에 이곳 샘터 앞엔 예전부터 사용해 오던 붉은 바가지가 9개나 그대로 걸려 있어 매우 염려스럽다.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리 주변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