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푸르미 농장 이선재씨.
 푸르미 농장 이선재씨.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로 초중고의 개학이 3월 23일로 연기됐다. 덩달아 학교 급식도 중단되면서 학교 급식에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하던 농민들도 울상을 짓고 있다.

학교급식으로 공급하기 위해 심은 대파, 아욱, 시금치, 상추, 당근 등 친환경 농산물들이 판로를 잃었기 때문이다. 학교 급식만 바라보고 농작물들을 가꾼 농민들의 마음이 타들어가고 있다.

"개학 늦어지니 주문 자체가 없다"

충남 홍성에서 친환경 농사를 짓고 있는 맹다혜씨는 "코로나19로 학교 개학에 맞춰 심은 친환경농산물들이 갈아엎어질 상황"이라며 "아욱은 너무 자라서 물도 못주는 상황이고, 대파는 조금 더 있으면 꽃대가 올라와 팔 수 없게 된다. 그렇게 되면 결국 갈아엎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농민들이 장터를 열고 농산물을 직접 판매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다"라며 "전에도 비슷한 상황에서 관공서에서 단체구매를 한 사례가 있다. 그런 방식으로라도 판매를 촉진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충남의 경우, 학교급식의 65% 정도가 친환경 농산물을 사용하고 있다. 친환경 농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만큼 친환경 농가들의 피해도 클 수밖에 없다.

지난 5일 유기농 특구인 충남 홍성군 홍동면의 한 농가를 찾았다. 이선재(푸르미농장)씨는 홍동에서 대파 농사를 짓고 있다. 그의 밭 비닐하우스에는 판로를 잃은 대파가 그대로 남아 있다. 원래는 2월 말부터 학교 급식으로 나가야 하지만 코로나19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판매할 곳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대파는 노랗게 변색이 되고, 꽃대가 올라오고 있다. 더 놔두면 목질화가 되어 상품성이 떨어지게 된다.
 대파는 노랗게 변색이 되고, 꽃대가 올라오고 있다. 더 놔두면 목질화가 되어 상품성이 떨어지게 된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이선재 씨는 "밭에 다른 작물을 심으려면 3월 안에 대파를 모두 소진해야 하는데 걱정"이라며 "지금까지는 친황경 농사를 소명으로 생각하고 짓고 있다. 하지만 갈수록 농사짓기가 어렵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이 정도 양이면 원래는 보름 정도면 소진이 된다. 개학이 늦어지다 보니 주문 자체가 없다. 더구나 23일로 개학이 연장이 돼서 마음이 더 다급해 지고 있다"며 "대파의 꽃대가 나오고 있다. 목질화가 되어 상품성이 떨어진다. 이 상태로 더 가면 그냥 베어 버려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급식 중단으로 친환경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충남교육청도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충남은 각 시군별로 지자체에서 급식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센터를 통해 급식 재료를 수급 받고 있다"며 "현재 충남도청과 각 지자체에 농산물의 판로를 조사하고 있다. 학교 급식이 아닌 다른 판로를 찾고 있는 것이다. 충남 교육청 차원에서도 친환경농산물 판매와 관련된 홍보와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