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젊음의 거리' 상가 일대를 돌아보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젊음의 거리" 상가 일대를 돌아보고 있다.
ⓒ 이경태

관련사진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의 총선 불출마 및 한국당과의 신설합당 선언에 대해 "보수 우파가 뭉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데 큰 기여를 하셨다"고 추켜세웠다.

그는 이날 오후 4.15 총선 출마지역인 서울 종로구 '젊음의 거리'를 둘러본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유 위원장이) 자유 우파 대통합을 위해 참 어려운 귀한 결단을 하셨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러한 것들을 계기 삼아서 문재인 정권과 싸워 이기는 자유우파가 될 수 있도록 반드시 통합해야 되고, 단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황 대표는 유 위원장과의 회동 가능성 등을 묻는 질문엔 "거기까지 (질의응답) 하시죠. (유 위원장과의 회동에 대해선) 논의가 있을 것"이라면서 확답하지 않았다.

한편, 유의동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의원-원외위원장 긴급모임 뒤 기자들과 만나 "(유 위원장의 불출마 선언은) 유 의원 혼자 결심한 것"이라며 "(긴급모임에선) 유 의원이 어렵고 큰 결심을 한 만큼 헛되지 않도록 뜻을 잘 모아 난국을 헤쳐나가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과의 신설 합당 문제에 대해선 "바로 공동대표단이 모여서 의견을 모으려고 한다. 최대한 빨리 입장을 정리해보겠다"고 말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