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6일 경남대 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16일 경남대 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창원마산 경남대 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부산을 동북아 해양수도로 발전시키겠다"고 하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환영'했다.

민주당 부산시당 이날 오후 낸 논평을 통해 "역사적인 부마 민주항쟁 국가기념식 개최를 축하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 발전 천명을 환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부산은 '동북아 해양수도'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지난 7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되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물류, 관광, 금융산업의 육성과 생활 밀착형 블록체인 산업의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정부는 40일 앞으로 다가온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범정부 차원의 '2030년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전담조직을 조속히 구성해 세계를 향한 창원과 부산, 경남의 도약을 힘껏 돕겠다"고 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부마민주항쟁이 40년 만에 비로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 오늘 마침내 정부가 주관하는 공식 기념식이 열렸다"며 "오늘 마산에서 열린 부마 민주항쟁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부마 민주항쟁의 의미를 되새기고 피해자와 가족들을 위로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마 민주항쟁은 군부독재를 종식시키고 대한민국 민주화의 도화선이 됐다는 점에서 40년이 지나도록 국가기념일이 지정되지 못한 것은 만시지탄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부산과 마산 시민들이 피흘려 나라의 민주주의를 이뤄냈지만 40년이 되도록 국가 기념일은커녕 공식 기념관조차 하나 없는 것이 현실이다"며 "부마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계기로 피해자들에 대한 명예회복과 보상,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후대에 알리기 위한 기념관 조성 등이 조속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부산 발전에 대해, 민주당 부산시당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기념식에서 부마항쟁의 주역인 부산이 동북아 해양수도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부산시당은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부산이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물류와 관광, 금융산업의 성장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을 환영하며, 부산 재도약과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 건설을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