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소식이 알려진 23일 안상수 원내대표와 허태열 최고위원 등 한나라당 지도부가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기 앞서 애도의 뜻으로 묵념하고 있다.

여야 각 당 지도부는 23일 각각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충격과 애도를 표시하며 시신이 안치된 경남 양산으로 조문을 떠났다.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한나라당 당사에서 긴급 소집된 주요당직자회의에 참석한 안상수 원내대표와 정몽준, 허태열, 송광호, 박순자, 공성진, 박재순 최고위원 등 주요 당직자들은 일어서서 잠시동안 묵념하는 것으로 회의를 시작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검은색 옷을 입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참으로 비통한 소식을 접하게 됐다"며 "전직 대통령인 노 대통령께서 갑자기 불의의 서거를 맞게 돼 그 비보를 접한 우리들은 모두 충격에 싸여 있고, 비통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 국민들도 매우 비통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원내대표는 "(노 전 대통령과는) 개인적으로 사법연수원 동기생이자 친구"라며 "이 소식을 듣고 너무나 당혹스럽고 충격을 받아 그야말로 비통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회의에서 한나라당은 정부가 최대한의 예우를 갖춰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치를 것을 정부에 당부하기로 했다. 또 중앙당 당사에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하는 근조 현수막을 걸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안 원내대표와 5명의 최고위원, 김성조 정책위의장 등이 이날 오후 3시 30분 김해공항행 비행기를 타고 먼저 양산 부산대병원을 조문하기로 했고, 호주를 방문중인 박희태 대표가 24일 오후 귀국하는대로 박 대표를 위시한 당 지도부가 정식으로 조문할 계획이다.

 

이회창 "노 전 대통령 서거가 대립과 분열 도화선 돼선 안 돼"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는 이날 오후 2시에 긴급하게 소집된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진심으로 애도하며,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가족 여러분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어 "충격에 빠져 있을 국민 여러분께도 안타까운 슬픔과 당혹감을 전한다"며 "이번 사태가 초래할 수도 있는 모든 가능성에 큰 걱정과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 순간 솔직히 나라의 앞날이 매우 걱정된다"며 "노 전 대통령의 서거가 국민 간의 대립과 분열이 격화되는 도화선이 되기 보다도 서로 이해와 화해의 전기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고인이 되신 노 전 대통령도 자신의 죽음으로 인해 대립과 분열이 격화되는 일은 결코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유선진당은 회의 직후 이 총재를 비롯한 류근찬 원내대표, 김낙성 사무총장, 이상민 정책위 의장, 변웅전, 임영호, 김창수, 박선영 의원 등이 조문을 위해 경남 양산으로 향했다.

 

친박연대 전지명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의 갑작스런 서거에 대해 충격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며 "이는 국가적 비극"이라고 논평했다.

 

민노 "책임질 사람 있을 것"...진보신당 "한국 민주주의 성숙 주역"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는 "침통함과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오랫동안 국민들은 함께 힘들어하고 슬퍼할 것"이라고 애도를 표했다. 그는 "믿기지 않는 비극을 불러온 것에 대해 책임져야 할 사람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위영 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우리는 누차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조사해야 한다고 말해왔다"며 "노 전 대통령이 비록 검찰 조사를 받았으나 긍정적으로 평가받을 부분이 있기 때문에 안타깝다"고 말했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의 서거는 우리 모두의 비극이자 국민 모두의 슬픔"이라며 "역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한국의 민주주의를 한 단계 성숙시킨 주역으로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승수 의원도 "오늘은 한국정치사에 있어 가장 비극적인 날"이라며 슬픔을 표시했다. 노회찬 대표와 조승수 의원, 심상정 전 대표는 이날 저녁 노 전대통령 유가족을 조문할 예정이다.

 

창조한국당도 "민주주의를 전진시킨 대통령이 불행한 일을 당한 데 대해 깊은 슬픔과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