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경기장 내 주류 판매 방침 철회를 보도하는 NHK 갈무리.

도쿄올림픽 경기장 내 주류 판매 방침 철회를 보도하는 NHK 갈무리. ⓒ NHK

 
도쿄올림픽 경기장 내 주류 판매 방침이 여론의 거센 비판에 결국 철회됐다.

NHK방송, 교도통신 등 일본 주요 언론은 22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여론의 비판을 받아들여 경기장 내에서 주류를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조직위 측은 올림픽 스폰서 기업과의 계약 관계 때문에 경기장 내 매점에서 제한적으로 주류를 판매하는 방침을 정했다(관련 기사 : 민심 외면한 도쿄올림픽, 경기장서 주류 판매? "믿기지 않아").

일본 주류업체 '아사히'는 올림픽 스폰서 가운데 최상위 그룹인 월드와이드 파트너(삼성, 코카콜라 등)의 바로 다음 단계인 올림픽 골드 파트너다. 이에 따라 올림픽 경기장 내에서 독점적으로 주류를 판매 및 제공할 권리가 있다.

그러나 전문가와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에 관중을 들이기로 한 데 이어 주류 판매까지 추진하자 비판이 쏟아졌다.

일본 야당은 물론이고 심지어 집권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도 "개인적 입장에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한 주의를 환기하는 의미에서 경기장 내 주류 판매는 금지할 필요가 있다"라며 반대했다. 

자민당 관계자는 NHK와의 인터뷰에서 "인내를 강요당하고 있는 국민들에게 버림받을 수도 있다"라며 "올림픽 때문에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 차기 총선에서 영향을 줄 수 있다"라고 우려했다. 

일본 누리꾼 "올림픽은 왜 특별 대우하나" 불만 
 
 도쿄올림픽 스폰서 기업인 일본 주류업체 '아사히'의 올림픽 홍보 메시지

도쿄올림픽 스폰서 기업인 일본 주류업체 '아사히'의 올림픽 홍보 메시지 ⓒ 아사히홀딩스그룹

 
일본의 한 누리꾼은 소셜미디어에 "음식점들에는 주류 판매를 금지하거나 제한하면서, 올림픽 경기장 내에서 판매하겠다는 것은 이중 규범"이라며 "왜 올림픽만 특별한 대우를 받아야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주류를 마시려면 당연히 마스크를 벗어야 하고, 결국 코로나19가 확산할 위험이 높아진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결국 조직위 관계자는 "올림픽을 안전하게 개최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있다"라며 "이에 따라 경기장 내에서 주류를 판매하거나 일절 제공하지 않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아사히 측 홍보 담당자는 "별도의 입장은 없다"라며 "조직위의 공식적인 결정에 따라 올림픽 개최에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