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경기장 내 주류 판매 추진 논란을 보도하는 NHK 갈무리.

도쿄올림픽 경기장 내 주류 판매 추진 논란을 보도하는 NHK 갈무리. ⓒ NHK

 
일본이 도쿄올림픽 경기장에서 주류 판매를 허용할 방침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22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발표할 코로나19 감염 대책 가이드라인에 올림픽 경기장 내 매점에서 주류 판매를 제한적으로 허용하는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전했다. 

전날 도쿄올림픽은 경기장 정원의 50% 혹은 최대 1만 명의 상한선을 두고 일본 국내 관중을 들이기로 최종 결정했다(관련기사 : 도쿄올림픽 '유관중' 확정... 경기장 정원 50%·최대 1만 명).

조직위가 논란을 무릅쓰고 주류 판매를 허용하는 이유는 올림픽 스폰서 기업과의 관계 때문으로 보인다. 일본 주류업체 '아사히'는 올림픽 스폰서 가운데 최상위 그룹인 월드와이드 파트너(삼성, 코카콜라 등)의 바로 다음 단계인 올림픽 골드 파트너다.

일본 정부의 마루카와 다마요 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올림픽 특성상 이해당사자의 존재를 생각할 수밖에 없다"라며 스폰서 기업을 위해 주류 판매를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조직위가) 아무쪼록 관중이 큰 소리를 내지 않고, 박수로 응원하는 방식을 지키며 주류 판매를 허용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가 확산하자 도쿄를 비롯해 긴급사태를 발령한 지역에 주류 판매를 전면 금지했다가, 지난 21일부터 한 단계 낮은 만연 방지 중점조치로 전환하면서 오후 7시까지로 제한해 주류 판매를 허용하고 있다.

"믿기지 않는다" 거센 비판... 일본 정부는 '나 몰라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메인 스타디움 전경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메인 스타디움 전경 ⓒ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그러나 무관중으로 개최하라는 전문가들과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관중을 들이기로 한 데 이어 주류 판매까지 추진하자 올림픽에 대한 비판 여론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 대표는 22일 "많은 음식점이 피나는 희생으로 코로나19 방역에 협력하고 있는데, 1만 명이 모인 경기장에서 주류 판매를 허용한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라며 "음식점 점주들의 폭동이 벌어질까 걱정된다"라고 밝혔다.

심지어 집권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도 "개인적 입장에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한 주의를 환기하는 의미에서 경기장 내 주류 판매는 금지할 필요가 있다"라며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이 같은 논란에 일본 정부 대변인 격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경기장 내 주류 판매는 해당 지역자치단체의 방침에 따라야 하는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것은 당연하다"라면서도 "조직위가 적절히 판단할 것이며, 더 이상의 언급은 자제하겠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