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심사위원장 맡은 올리버 스톤 감독 13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뉴 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에서 심사위원장을 맡은 올리버 스톤 감독이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올리버 스톤 감독 "억압보다 표현의 자유를" 13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뉴 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에서 심사위원장을 맡은 올리버 스톤 감독이 지난 정부의 블랙리스트와 영화제를 둘러싼 외압에 대해 "이승만 대통령 때부터의 상황을 보더라도 그렇고, 박근혜 정부도 강하게 제약을 했던 정부였다"며 "억압보다는 표현의 자유를 강조하는 쪽으로 바뀌었으면 좋았겠고 표현의 자유가 더 확산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유성호


"저는 영화를 만드는 데 있어서 감독을 세상을 보는 창이라고 생각한다. 창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사람이다. 그래서 저는 언제나 새로운 창을 찾는다. 새로운 비전과 새로운 시각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란의 바흐만 고바디 감독이 밝힌 올해 뉴커런츠의 방향이다. 이에 대해 심사위원장인 미국 올리버 스톤 감독은 "저희의 심사기준은 다양하다. 심사위원 모두 다른 생각을 갖고 있을 것 같다"며 "중동이나 유럽에서 오신 분들도 있고, 저는 개인적으로 액션 필름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은 다수결로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사위원들 생각이 달라 다수결로 결정될 것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심사위원들 13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뉴 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수연 집행위원장, 바흐만 고바디, 올리버 스톤, 아녜스 고다르, 라브 디아즈, 장선우 감독)

▲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심사위원들 13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뉴 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수연 집행위원장, 바흐만 고바디, 올리버 스톤, 아녜스 고다르, 라브 디아즈, 장선우 감독) ⓒ 유성호


거장들이 선택할 새로운 물결의 주인공은 누가 될 것인가? 부산영화제 개막 이틀째인 13일 열린 뉴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은 이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였다. 뉴커런츠는 부산영화제의 대표적 경쟁 부문이다. 젊은 감독의 신작이나 두 번째 작품을 만든 감독들을 대상으로 한다.

젊은 신인 감독들을 육성하자는 취지로 1회 때부터 아시아의 작가주의 감독들을 키우겠다는 의미로 출발했다. 수상작들은 영화제의 위상이 높아지는 과정에서 부산영화제가 보증한 영화로 각인됐고, 세계 영화제의 주목을 받는 것 역시도 일반적인 순서다. 따라서 어떤 작품이 선택되느냐는 중요하다. 부산영화제에서의 선택이 감독의 인생사를 바꿀 수도 있다. 개막 다음 날 오전 첫 일정이 심사위원 기자회견으로 시작하는 것도 중요성의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의 심사위원은 쟁쟁한 인사들로 채워졌다. 가장 대표적인 게 심사위원장을 올리버 스톤 감독이 맡았다는 점이다. 필리핀의 라브 디아즈 감독, 한국의 장선우 감독, 이란의 바흐만 고바디 감독, 프랑스의 아네스 고다르 촬영감독 등으로 구성됐다. 거장 감독과 부산영화제와 인연이 깊은 감독들이고 장선우 감독의 경우 오랜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는 점에서 특별했다.



장선우 감독은 "잘 모르는 상태로 왔는데, 강수연 위원장 덕분에 오게 됐다"며 "영화제 멀리한 지는 10년 넘었는데, 이 자리에 오게 해준 강 위원장님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장 감독은 최근 인상 깊게 본 영화에 대해 "제가 영화를 잘 안 보는데, <밀정>을 재밌게 봤다. <암살>보다 더 재밌다고 했더니 아내가 심사위원 하지 말라더라"며 "심사위원들 면면을 보니까 산맥처럼 넓은 속을 가지고 있다. 이분들이 가진 다양성이 재밌다. 심사한 것을 다큐멘터리로 찍어도 재밌을 것 같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라브 디아즈 감독이나 바흐만 고바디 감독은 고 김지석 프로그래머를 회상했다. 라브 디아즈 감독은 "김지석 프로그래머에 대한 영화에 대한 기여와 공헌을 지지한다며 의미 있는 영화제 오게 돼 감사하다고 말했다. 바흐만 고바디 감독은 "김지석 프로그래머는 정말 훌륭한 비전과 아시아 영화 선정에 안목이 높고, 친절하고 모든 사람을 동등하게 형제자매처럼 여겼다"며 "겸손하셨고, 모든 영화인에게 특별한 분으로 영화제의 심장과 같은 분"이었다고 평가했다.

이란의 바흐만 고바디 감독의 경우 정치적 문제로 9년째 고국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으며 영화 제작도 쉽지 않은 현실이다. 김지석 프로그래머는 생전에 감독의 창작 활동과 지원에 큰 노력을 기울였다. 완성된 영화는 부산영화제에 초청해 관객들과 만남 공간을 마련해줬다.

"이병헌, 장동건, 현빈, 최민식 인상깊은 배우"

이들 심사위원은 또한 한국영화에 대해서도 호평해 눈길을 끌었다. 아네스 고다르 감독은 "한국영화는 스토리가 탄탄하고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고, 올리버 스톤 감독도 한국영화의 배우들이 좋다며 대표적으로 할리우드에서도 활동했던 이병헌, 개막식 사회를 본 장동건, <올드보이> 최민식, 현빈 등의 이름을 언급했다.

영화제 관객들에 대해서도 인상 깊은 반응을 보였는데, 장선우 감독은 "아침에 티켓 매표소에 길게 서 있는 줄을 보면서 이런 관객이 있어 부산영화제가 여기까지 왔다고 생각했다"며 "관객의 힘으로 어떤 난관도 넘어서 잘 될 거라고 본다. 사소한 갈등들은 영화제의 좋은 자산이 될 거다"라고 격려했다. 아네스 고다르 감독도 "길게 줄 선 관객들 감명받았다"면서 "밤을 새워서 표를 구하는 것 보며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감독들은 13일부터 후보작 10편의 관람을 시작했다. 수상작은 폐막일에 발표된다. 올리버 스톤 감독이 심사위원장으로 나선 것 때문에라도 22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수상작의 상징성은 커질 전망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