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일본, 코로나19 '폭증'... 하루 신규 확진자 처음 200명 넘어

크루즈 포함 총 확진자 3000명 육박... 비상사태 선포 임박했나

등록 2020.04.01 09:16수정 2020.04.01 09:42
0
원고료로 응원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200명 초과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200명을 넘었다.

일본 NHK에 따르면 1일 오전 0시를 기준으로 일본 전국의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231명 늘어난 2218명이다. 

지난 1월 1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이후 하루 신규 확진자가 200명을 넘은 것은 처음이고, 국내의 누적 확진자도 2000명을 넘었다. 여기에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집단 감염 사태의 712명을 더하면 총 2930명에 달한다.

가장 확진자가 많은 도쿄에서는 다이토구 소재의 한 병원에서 10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시나가와구 소재의 운전면허시험장은 직원 1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시험장을 긴급 폐쇄했다.

최근 일본은 신규 확진자가 가파르게 늘어나면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이날 아베 신조 총리와의 회담을 마친 후 "총리가 참고할 수 있도록 도쿄도 감염 상황을 전달했다"라며 "지금은 국가로서의 판단이 요구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밝혔다. 

사태가 갈수록 심각해지는 가운데 아베 총리가 직접 비상사태 선포라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니시무라 아키히로 일본 관방 부장관은 정례회견에서 "(비상사태 선포는) 각 방면 전문가들의 지식을 바탕으로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라고 말했고,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도 "아직은 비상사태가 필요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일각에서는 아베 총리가 비상사태 선포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우려해 망설이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일본 3대 경제단체 경제동우회의 사쿠라다 겐고 대표는 "일본 경제를 환자로 비유한다면 오히려 병원에 강제로 입원시켜 빨리 회복하게 만드는 것이 더 나을 수 있다"라며 비상사태를 선포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쿠팡, 이재명의 이 한 마디에 배송직원 명단 내놨다
  2. 2 "마스크 벗지 마세요" 호통 초1 담임, '담임교체' 요구 받아
  3. 3 백선엽의 민낯, 대한민국에 그가 존경받으며 누울 곳은 없다
  4. 4 "밥 짓는 일이 내 천직입니다"
  5. 5 세기적 변화의 서막이 된 중국발 "긴급공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