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

<내 아내의 모든 것>에 대한 '에피소드의 모든 것'

[비하인드] <내 아내의 모든 것> 카사노바...실은 중고차 끄는 소시민이었다

12.06.15 12:30최종업데이트12.06.19 15:49
원고료로 응원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의 한 장면. ⓒ 수필름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의 흥행세가 무섭다. 이선균·임수정·류승룡의 연기에 웃고 우는 관객들이 어느새 358만을 넘어선 것.(1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영화에 흥행과 함께 여러 리뷰들과 분석이 쏟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원작과 관련한 일화도 관계자들 사이에서 조금씩 흘러나오고 있다. 캐릭터와 작품의 개봉 시기에 대한 것들이다.

알려진 대로 <내 아내의 모든 것>은 남미 아르헨티나 영화인 '아내를 위한 남자친구(Un novio para mi mujer)'를 리메이크 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2008년에 공개된 작품으로 아내와 헤어지고 싶지만 이혼하자는 말을 못하는 남편이 결국 아내에게 남자친구를 만들어 준다는 내용이 골격이다.

<내 아내의 모든 것>, 원작과 어떻게 무엇이 다른가

기본적인 줄기는 <내 아내의 모든 것>과 같다. 하지만 캐릭터가 다소 다르다. 원작에서의 남편은 일과를 마치고 축구 클럽에 나가며 축구를 하는 소박한 사내, 아내는 권태감에 사로잡혀있으면서도 종종 자전거를 타고 동네 주변을 다니는 여자다.

<내 아내의 모든 것>이 원작과 다른 가장 큰 차이는 바로 카사노바다. 원작에서 아내를 유혹해 결국 아내가 남편을 떠나게 하는 일등공신이 되는 낯선 남자는 허우대 멀쩡하고 선이 굵은 외모지만, 낡은 중고차를 타고다니는 소시민이다. 반면 <내 아내의 모든 것>의 성기(류승룡 분)는 나름 화려한 생활을 영위하며 외국어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난 사람이다.

영화 제작 관계자는 "원작에서 카사노바 캐릭터를 극대화시켜 각색했다"면서 원작과의 차이점을 짚었다. 다소 진지했던 원작을 한국 정서에 맞게 각색한 게 포인트인 셈이다.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의 원작인 <아내를 위한 남자친구>(Un novio para mi mujer). 포스터. ⓒ www.google.com


<내 아내의 모든 것>이 2012년에 개봉한 까닭

원작이 2008년 작품이라는 점을 볼 때 올해 개봉한 <내 아내의 모든 것>과 시간 차이는 4년이 된다. 시나리오 각색과 촬영 준비 시간을 고려하더라도 다소 공백이 긴 건 사실이다.

영화 제작 관계자에 따르면 본래 수필름은 당시 원작이 개봉했을 무렵 남미의 한 지인을 통해 해당 영화의 판권을 사려고 했다. 하지만 원작 영화의 판권은 이미 할리우드 거대 영화사인 워너브라더스 픽쳐스가 판권을 샀던 상황이었다. 눈물을 머금고 포기할 수밖에 없던 상황.

이후 상황이 좀 바뀌었다. 이미 수많은 작품의 판권을 갖고 있었던 워너브라더스 픽쳐스는 1년 뒤 원작인 <아내를 위한 남자친구> 개발이 진행되지 않자 독점권을 풀어버렸다. 그래서 이를 수필름이 재빨리 구입할 수 있었다.

2010년 수필름은 <김종욱 찾기>라는 로맨틱 코미디 영화를 발표했다. 흥행면에선 다소 아쉬웠지만 본래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매력을 느끼고 있었던 수필름이 야심차게 내놓은 뮤지컬 리메이크 작이었다.

하지만 여기에 <김종욱 찾기>를 내놓기 2개월 전 <아내를 위한 남자친구>의 리메이크 작을 준비하려 했던 속사정이 있었다. 제작 관계자에 따르면 여러 조건이 여의치 않아 결국 <김종욱 찾기>부터 진행한 것이었다. 계획대로라면 <내 아내의 모든 것>은 2012년이 아닌 2010년에 만나볼 수도 있었다는 이야기다.

내 아내의 모든 것 임수정 류승룡 이선균 카사노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