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윤지성이 세 번째 미니앨범으로 돌아왔다. 이번에는 싱어송라이터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기에 보다 색다른 그의 모습을 만날 수 있게 됐다.

지난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학동에 위치한 그의 소속사 사무실에서 윤지성을 만나 새 앨범 <미로>에 관한 이야기부터 근황 이야기까지 나눴다. 다양한 주제로 채운 그와의 인터뷰를 전한다. 

정서적으로 불안정한 시기 보내
 
 가수 윤지성

가수 윤지성 ⓒ DG엔터테인먼트


윤지성은 이번 새 미니앨범 작업에 기획부터 작사, 작곡에 이르기까지 직접 참여해 본인만의 음악색을 담아냈다. 그간 가수활동뿐 아니라 드라마, 뮤지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며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 온 그가 이번에도 새로운 도전으로 자신의 재능을 세상에 선보이게 된 것이다. 

앨범명 '미로'는 본래 단어 뜻에 중의적인 표현을 더한 것으로 장미 미, 길 로를 써서 장미꽃길이란 의미를 지닌다. 윤지성은 "힘들지만 청춘의 길을 가다보니 결국에 그 길은 장미꽃밭이었다"라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미로>에는 총 5곡이 수록되었으며 이 중 4곡에 윤지성이 작사 및 작곡으로 참여했다. 타이틀곡은 컨템포러리 팝 장르의 'BLOOM(블룸)'으로 그가 군 복무 중에 만든 자작곡이다. 들으면 마음이 평화로워지고 흩날리는 꽃잎이 떠오르는 봄을 닮은 노래다.   

앨범이 나오는 데 1년 정도 시간이 걸렸다는 그는 앨범을 준비하면서 정서적으로 불안정한 상황이었다고 털어놓았다. 뮤지컬도 하고 나름 바쁘게 살았지만 매체 쪽 활동이 아니다보니 대중들이 잘 몰라주는 것에 대해 회의감을 느꼈던 것. "일을 한만큼 피드백이 없다보니 힘들었고 매너리즘에 빠지게 되더라"고 말한 그는 이런 힘든 마음 때문에 곡을 녹음하면서 많이 울었다고 했다. 

"수록곡 중에 '토독토독(to dog to dog)'란 노래가 있다. 제 반려견이 유기견 출신인데, 제가 동물을 좋아해서 유기동물들에게 힘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만든 곡이다. 가사 중에 '더 이상 불안해하지 않아도 돼' 라는 부분이 있는데 녹음하면서 눈물이 정말 많이 났다. 유기견에게 하는 말이지만 나 자신에게 하는 말인 것도 같더라." 

그럼에도 긍정적인 마음
 
 가수 윤지성

가수 윤지성 ⓒ DG엔터테인먼트


힘든 가운데 준비했지만 곡들은 모두 밝다. 그 이유를 물으니 윤지성은 "가장 어두울수록 빛이 밝게 보인다는 말처럼, 제가 많이 힘들었던 건 사실이지만 굳이 그것을 어둡게 표현하기 보다는 그런 아픔과 슬픔을 예쁘게, 밝게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답했다. 이렇듯 힘든 상황에서도 그는 긍정적인 쪽으로 기울어지는 사람인 듯했다. 

워너원 활동이 끝나고 그 만큼 관심 받지 못할 거란 걸 알고 있었기에 공허함이나 불평은 전혀 없었다고 고백한 윤지성은 "그때처럼 많은 사람들이 지켜봐 주는 사람은 아니더라도 항상 길가의 그 자리에 피어있는 꽃과 같은 사람이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20대 중반의 늦은 데뷔 때문에 끊임없이 일을 해야 한다는 압박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역시 긍정적인 답변이 돌아왔다. 그는 "제가 이뤄낸 게 아직 많이 없다고 생각해서 그런 압박이 있는 것은 맞지만 늦게 데뷔한 것에 대해 억울해한다던가 그런 건 전혀 없다"라고 답변했다. 늦게 데뷔했기 때문에 사회생활을 많이 경험해서 연예계 생활에도 더 도움이 된 것 같다는 설명이었다.  

그에게 정신적인 어려움을 이젠 다 이겨냈는지, 지금의 상태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그는 "어려운 것들을 이겨냈다기 보다는 인정하고 포기했다"라고 답했다. 보다 단단해진 듯한 그에게 '꽃길'의 이미지를 물었다. 

"대단하지 않은 것 같다. 요즘 느끼는 감정인데, 대단하지 않아도 괜찮은 하루를 목표로 삼고 있다. 사람이 기대를 하고 꿈을 크게 가지고 하다 보니 그것에 미치지 못하는 나 자신에 대한 후회가 생기더라. 그런 압박감에 시달리며 살았던 것 같다. 내가 그리는 꽃길은 아무 것도 없는 길인 것 같다. 길에 아무 것도 없어도 괜찮은 것이 내가 그리는 이미지다." 
 
 가수 윤지성

가수 윤지성 ⓒ DG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