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회

포토뉴스

 
고 김용균씨 어머니의 눈물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가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 김용균 노동자 장례식장 서울 이전 및 시민대책위 대표단 단식농성 돌입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 권우성
  
결국 고 김용균씨가 서울까지 오게 됐다.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는 "차가운 시체가 된 용균이를 데리고 태안에서 서울로 왔다"면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아들의 빈소를 서울에 마련했다"고 숙연한 목소리로 말했다.
 
22일 김용균씨의 부모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앞서 아들 용균씨의 빈소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2층 5호실에 마련했다. 김씨가 지난해 12월 11일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에서 홀로 근무하다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숨진 지 44일 만이다.
 
빈소가 마련된 뒤 오후 4시부터 김용균씨 분향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민대책위 대표단은 "죽지 않는 일터를 만들고 나서 김용균씨의 장례를 치르고 싶어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단식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무기한 단식농성을 선언한 이들은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 소속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과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 김재근 청년전태일 대표 등 6명이다.
 
엄마는 왜 아들을 서울로 데리고 왔나?
 
고 김용균 노동자 장례식장 서울이전 및 단식농성 돌입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고 김용균 노동자 장례식장 서울 이전 및 시민대책위 대표단 단식농성 돌입 기자회견’이 고인의 부모가 참삭한 가운데 열렸다. ⓒ 권우성
 
고 김용균 노동자 장례식장 서울이전 및 단식농성 돌입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 김용균 노동자 장례식장 서울 이전 및 시민대책위 대표단 단식농성 돌입 기자회견’에서 고인의 어머니 김미숙씨가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 권우성
   
어머니 김미숙씨는 "모든 것이 잘 해결되길 바랐지만 서부발전과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의 안이한 태도로 문제 해결이 되지 않아 대통령께서 직접 해결해 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아들 용균이를 끌어안고 왔다"면서 "공기업 서부발전은 최소한의 안전조치도 하지 않아 8년간 12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제대로 안전조치를 했다면 내 아들 용균이는 죽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미숙씨는 미리 써놓은 글을 핸드폰을 보면서 최대한 담담히 읽어 내려갔다. 김씨 옆에는 마스크에 파란잠바를 입은 김용균씨의 아버지 김해기씨가 기자회견 내내 허망한 듯 땅만 바라봤다.
 
기자회견장에는 지난 18일 청와대 앞에서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 주장하는 기습시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던 김수억 금속노조 기아차 비정규직 지회장도 참석했다.
 
그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 중 6명은 대화를 거부하는 대통령을 만나 제발 이 문제를 하루 빨리 해결하자고 청와대 앞으로 달려갔던 것"이라면서 "가까운 곳에서 절박한 바람을 전하고 싶었던 것"이라고 구속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김 지회장이 반복적으로 미신고집회를 계속해 왔기 때문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지만, 법원은 21일 "증거가 확보돼 있고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을 볼 때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검찰의 영장청구를 기각했다.
 
단식하는 청년 "우리가 김용균이 되겠다"
  
 
고 김용균씨 동료들 행진과 청와대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고 김용균 노동자 장례식장 서울 이전 및 시민대책위 대표단 단식농성 돌입 기자회견’이 열리는 가운데, 고인의 동료 노동자들이 기자회견장으로 행진하고 있다. 행진하는 노동자들의 뒤로 청와대가 멀리 보인다. ⓒ 권우성
 
고 김용균 노동자 장례식장 서울이전 및 단식농성 돌입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 김용균 노동자 장례식장 서울 이전 및 시민대책위 대표단 단식농성 돌입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노동자들이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행진하고 있다. ⓒ 권우성
  지난달 22일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기습 점거 농성을 진행했던 김재근 청년전태일 대표도 단식에 동참했다.

그는 "거리에 나서고 포스트잇도 붙이고 추모공간도 만들었지만 해결이 안 돼 불법인 줄 알면서 발전소에 들어가 외쳤다"라면서 "김용균씨를 잃은 슬픔이 왜 자식을 잃은 사람들의 몫이어야만 하는지 묻고 싶다. 할 수 있는 걸 다해서 함께 싸우겠다"고 단식농성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단식농성을 함께 시작한 이단아 혁명재단 이사도 "육십을 바라보는 이 나이에 아직도 광장에서 이렇게 싸워야 해서 마음이 너무 아프다"면서 "국민이 주인인 나라에서 어떻게 노동자를 이렇게 대우할 수 있나. 진상규명을 해 달라는 요구를 어떻게 이리 외면할 수 있나"라고 따져물었다.
 
이태의 대책위 공동집행위원장도 "대통령은 진상조사단을 꾸리라고 지시했지만, 유가족과 동료들은 태안에서 전혀 다른 대접을 받았다"면서 "태안발전소 사고 현장은 경비원을 시켜 셔터를 내리고 유족들을 점거농성하는 사람으로 몰아갔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서부발전 가해자는 모든 책임을 하청노동자들과 하청업체에 떠넘기는 반박자료만 내고 있다"라면서 "대통령이 TV에 나와서 하는 말과 현장에서 확인하는 내용이 전혀 달라 이를 (대통령에게) 확인하기 위해 서울로 왔다"고 덧붙였다.
 
지난 연말 일명 '김용균법'이 천신만고 끝에 국회에서 통과됐지만 유가족과 시민대책위가 요구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대책 수립,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에 대한 답은 아직까지 명확하게 전달되지 않은 상황이다.
 
김용균씨 부모와 시민대책위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용균씨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까지 행진을 했다. 저녁 7시부터는 장례식장 앞에서 김용균씨 추모제를 진행한다.

 
고 김용균씨 어머니의 눈물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가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 김용균 노동자 장례식장 서울 이전 및 시민대책위 대표단 단식농성 돌입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 권우성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