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대전·세종시당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대전·세종시당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 더불어민주당대전시당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수도권 집중과 지방소외 문제가 심각하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이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대전·세종시당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내년 주요 현안 사업예산확보와 공공기관이전, 충청권메가시티 추진 등 지역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날 인사말에 나선 이 대표는 "대한민국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지방소멸의 문제, 수도권 1극 체제에 따른 지방소외 문제"라며 "충청지역도 똑같은 문제에 직면해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극복하는 방안으로 충청 일대에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이 속도를 낼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 현 정부에서는 그 의지가 강해보이지는 않아서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라도 나서서 '충청권 메가시티'를 포함한 충청권의 발전을 위한 예산과 정책들을 잘 챙기는 기회로 만들고, 실질적인 성과를 통해서 지역주민들에게 다시 선택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는 향후 5년 60조의 초부자감세는 하면서 내년 예산 편성에서 정작 균형발전과 민생 예산은 아랑곳 하고 있지 않다"며 "민주당은 혈세낭비를 막고 민생예산을 제대로 챙기겠다. 초부자감세 저지를 통해서 균형발전 예산도 제대로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대전, 세종의 발전에 필요한 예산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전에는 올해부터 베이스볼드림파크, 유성구 복합예술센터를 비롯해서 문화예술 인프라 건설이 줄지어 계획되어 있다고 들었다. 이런 인프라 확충을 통해서 대전이 문화예술도시로서의 명성을 되찾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원내대표는 세종시 현안과 관련해서도 "세종의사당, 대통령 제2집무실과 같은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굵직한 사업들이 아직도 숙제로 놓여있다. 지난 해 작년에 우리가 여당일 때 세종의사당설치법을 통과시킨 만큼 관련된 예산의 추가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우원식 예산결산위원장은 "지역 예산은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의지를 담고 있어 중요하다"며 "하지만 대전과 세종 예산을 보면 대전의 경우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도시철도2호선 건설이나 남선공원 스포츠파크 건설 등 주요 예산이 빠져있거나 아주 일부만 반영돼 있다. 이렇게 해서는 국가 균형발전을 이룰 수 없다"며 대전의 예산확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황운하 대전시당위원장은 "대전은 대덕특구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이끌어온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20년 혁신도시로 지정된 이후 공공기관이전 등 실질적인 후속 작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공공기관이전 등이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한다"며 중앙당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서는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조정식 사무총장, 김성환 정책위의장, 양승조 참좋은 지방정부위원장, 우원식 예결위원장 등 당 지도부와 황운하대전시당, 장철민(동구)·박병석(서구을)·조승래(유성갑)·이상민(유성을)·박영순(대덕)의원이 참석해 트램건설과 대전 조차장 부지 복합개발사업 등 지역현안사업 및 대전시가 건의한 국비사업 예산확보에 대해 논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