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가 채무 변제를 위해 100억 원이 넘는 토지를 매각하려 하자 달서구 주민들이 성서행정타운 부지 매각에 반대하고 나섰다.
 대구시가 채무 변제를 위해 100억 원이 넘는 토지를 매각하려 하자 달서구 주민들이 성서행정타운 부지 매각에 반대하고 나섰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을 동인동 청사 매각대금으로 착공하고, 대구시 채무를 감축하기 위해 공유재산을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하자 시민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

앞서 홍 시장은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구시 신청사는 두류공원 내 예정부지에 짓기로 이미 결정한 바 있고 곧 설계 공모에 들어간다"며 "재원은 일차적으로 동인동 청사 매각대금으로 착공하고 모자라면 국비 지원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시는 또 홍 시장 재임 동안 1조 5000억 원의 채무를 줄이며 올해 내에 5000억 원을 줄이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에 100억 원이 넘는 공유재산을 매각하기로 하고 달서구 성서행정타운과 북구 칠곡행정타운을 우선 매각 대상지로 정했다.

대구경실련과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시청후적지 매각 방침 철회를 요구하며, 부동산 개발업자의 배를 불리는 알짜배기 땅 매각을 반대한다고 날을 세웠다.

대구경실련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시는 시청후적지 발전계획 수립을 시도조차 하지 않은 상태에서 신청사 건설대금 충당을 이유로 민간에 매각하려 한다"면서 "이렇게 되면 대구시는 시청후적지 개발의 주도권과 권한을 민간에게 넘겨줄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청후적지 매각 방침은 성서행정타운, 칠곡행정타운 등 대규모 공유재산 매각 논란과 같이 홍 시장의 역점사업인 임기 내 1조 5000억 원 채무상환 정책의 산물"이라며 "재산을 팔아 빚을 갚는 일은 누구나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경실련은 "공유재산의 가치, 용도 등에 대한 검토와 의견 수렴 없이 부채상환만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매각하는 것은 장기적인 안목이 결여된 초단기적인 대책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청후적지, 성서행정타운, 칠곡행정타운 등의 부지를 제대로 활용하는 것은 50년 이상의 대구 미래를 좌우할 수 있는 일"이라며 "시청후적지 매각 방침을 철회하고 발전계획부터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도 이날 성명을 내고 "유휴·미활용 공유재산 매각은 더욱 신중해야 한다"며 "문제는 2000억 원 이상을 확보하겠다며 발표한 야심찬 계획이 이렇게 어설프고 설익은 정책이었음이 한 달 만에 드러나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공유재산이 사적재산도 아닌데 단기적인 채무감축과 예산확충만을 위해 2000억 원의 목표를 세우고 무작정 달려가는 것은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불통도 이런 불통이 없다"고 부연했다.

또 "홍준표 시장의 공유재산 매각은 윤석열 정부의 공공기관 자산 매각 추진과 같은 맥락"이라며 "문제는 십중팔구 정보력과 자본력이 있는 서울 등 부동산 개발업자들이 가져가 땅 부자만 배불리는 꼴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유휴 미활용 공유재산을 매각한다면서 알짜배기 자산을 판다는 건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공유재산 활용에 대해 더 적극적으로 지역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대구시가 처분할 공유재산 1순위는 바로 시장 관사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유휴 미활용 공유재산의 매각 대신 보건·복지타운을 만들어 폭증하는 보건·복지 수요를 원스톱으로 해소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