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명근 화성시장
 정명근 화성시장
ⓒ 화성시

관련사진보기

 
도시가스 등이 공급되지 않는 화성시 에너지 낙후 마을이 태양광 설비를 통한 에너지자립마을로 재탄생한다.

화성시(시장 정명근)는 에너지 자립률 향상과 에너지 복지 실현을 위해 에너지 낙후 지역을 중심으로 태양광 설비 설치비를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화성시는 실제 지난 2017년 우정읍 석천 2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14억 원을 투입해 총 9개 마을에 태양광 설비 794㎾를 설치했다. 올해 역시 도비 2억 원, 시비 3억 3천만 원을 투입해 3~4개 마을에 태양광 343㎾를 설치할 계획이다.

태양광 설비 설치를 원하는 마을은 16일부터 내달 5일까지 신재생에너지과로 '2023년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사업 수요조사'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지원 대상에 선정되면 마을별로 20가구 이상 주택용 태양광 3㎾와 마을회관 등 공동건물에 상업용 10㎾ 설비가 지원되며, 총설치비의 20%는 자부담이다.

이교열 신재생에너지 과장은 "마을 한 곳당 최소 연간 503mWh를 생산해 연간 231톤의 탄소배출 감소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에너지 보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23년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사업 수요조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화성시 홈페이지(www.hscity.go.kr) 공고고시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