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영접나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등과 차례로 인사하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영접나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등과 차례로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일 대통령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윤석열 대통령을 영접하기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 나가기로 했다.

오는 7일 당 윤리위원회의 성상납 의혹 관련 징계 심사를 앞둔 상황에서 친윤(친윤석열)계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이 전날 전격 사임하며 '사면초가'에 내몰린 상황에서 윤 대통령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당 대표실은 이 대표가 이날 낮 성남 서울공항으로 나가 3박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윤 대통령을 영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전에 알린 당 대표 일정을 통해서는 예고되지 않은 '깜짝 방문'으로, 이 대표 측은 이같은 의사를 미리 대통령실을 통해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일정을 비워둔 상태였다.

앞서 윤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으로 출국할 때에는 권성동 원내대표,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지도부만 공항에서 윤 대통령을 환송했다.

반면 이 대표는 당시 공항에 나가지 않아 여당 지도부 '투톱'의 행보가 뚜렷이 대조됐다.

그 시점에 이 대표는 같은 시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재형 의원 세미나에 참석했고, 정치권에서는 이를 두고 이 대표와 대통령실 간 불편한 기류가 노출된 것이란 분석도 제기됐다.

일각에선 윤 대통령이 당 윤리위 징계 심사를 앞둔 이 대표에 대해 '거리두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이 대표가 윤 대통령 출국 때와 달리 귀국 때에는 직접 공항에 나가기로 하자 정치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당내에서는 이날 이 대표가 공항 영접을 나가기로 한 것을 두고 이 대표가 당 윤리위 징계 심의를 1주일 앞두고 자신에 대한 당 안팎의 '고립 구도'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에게 도움을 요청하려 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된다.

필리핀 대통령 취임식 특사로 출국한 권 원내대표는 2일 새벽 귀국할 예정이어서, 이날 당에서는 이 대표만 공항 영접을 하게 되는 셈이다.

이 대표는 최근 '윤핵관' 장제원 의원 등 친윤계 의원들과 공개 갈등을 빚어 왔으며, 윤 대통령과의 회동 여부를 둘러싸고 대통령실과 진실게임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윤 대통령과의 '가교' 역할을 해왔던 박성민 의원이 전날 당대표 비서실장직을 전격 사퇴하면서 윤 대통령에게 '손절' 당한 것 아니냐는 뒷말까지 나온 상태다.

윤리위가 오는 7일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징계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며, 그 결과에 따라서 이 대표의 거취가 갈릴 수 있는 절박한 상황이 이날 이 대표의 공항 영접의 배경이 된 것 아니겠느냐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윤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윤리위 징계 등 최근 당 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자 "당무(黨務)에 대해선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