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저어새
 저어새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최근 충남 서천군 유부도 인근의 한 섬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저어새 91마리가 번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올해 4월 이곳에서 저어새가 집단으로 번식하는 사실과 함께,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검은머리물떼새, 환경부 보호종인 괭이갈매기 등 다양한 물새들의 번식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여름 철새인 저어새는 몸이 희고 주걱 모양의 검은 부리가 특징이며, 갯벌에서 작은 물고기나 갑각류를 주로 먹는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홍콩, 중국 동남부, 대만 등 동아시아에만 서식하는 종으로 올해 1월 기준으로 전 세계에 6,162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국립생태원은 "특히 인천 강화도, 영종도 일대 무인도 등 우리나라 서해안에서 전 세계 저어새의 90% 이상이 번식한다"면서 "저어새는 3월 말부터 7월까지 평균 3개의 알을 낳고, 홍콩, 중국 동남부, 대만, 베트남 등지에서 겨울을 보낸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번식하는 어른 저어새는 2020년 3,096마리(1,548쌍)에서 2021년 3,690마리(1,845쌍)로 1.19배 증가했다.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저어새의 번식 분포지가 점차 넓어지고 있어 '인천 저어새 공존협의체' 활동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라면서, "서천 인근 갯벌의 신규 번식지를 대상으로 정밀 조사를 펼치는 등 체계적인 보전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