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뉴욕=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1.9.21
  (뉴욕=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1.9.21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뉴욕=연합뉴스) 임형섭 김범현 기자 = 영국이 보유한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100만 도즈가 이번 주부터 한국에 공급될 전망이다.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0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9월 25일부터 영국으로부터 mRNA 백신 100만 도즈의 순차적 도입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영국으로부터의 백신 도입은 이날 문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사실상 공식화됐다.

존슨 총리는 회담에서 "한국과 영국 간에 백신 교환을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백신 교환을 계기로 한·영 관계가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두 정상이 '백신 교환'이라고 표현한 가운데 현재까지는 영국이 한국에 제공할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서만 알려졌다.

mRNA 백신은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을 뜻한다. 영국이 한국에 제공하기로 한 물량 100만 도즈는 50만명 분에 해당한다.

한·영 간 어떤 방식으로 교환이 이뤄질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백신 스와프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이스라엘, 루마니와와 백신 스와프를 한 바 있다.

영국에서는 16세 이상 80%가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상태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