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충남 태안군이 최근 지역 내 교회 발 10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태안교육지원청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코로나 확산 방지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태안군은 지난 7월 30일 12명, 31일 밤 총 21명에 이어 오늘(8월 1일) 정오 현재 1명이 추가돼 3일간 총 3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 수가 117명이라고 전했다.

최근 3일간 급속히 늘어난 34명 중 31명(신도 15명, N차 감염 16명)이 태안읍 H교회 발 확진자고 3명은 타 지역 접촉자인 것으로 방역당국은 파악했다. 나이별로는 △10대 21명 △10대 미만 2명 △20대 이상 11명으로, 20대 이상 확진자 중 6명은 가족 간 접촉자다.

군은 10대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1일 태안교육지원청 김연태 교육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대책회의를 갖고 교회 확산세 방지 대책을 논의했으며, 확진자가 발생한 모든 학교에 대해 '방과후 학교' 및 캠프 등 교육활동을 중지시키고 학원과 교습소에 대해서는 휴원 조치에 나선다. 또 6명이 발생한 모 학원에 대해서는 폐쇄조치를 했다.
  
 태안군보건의료원 선별건사소에는 검사를 받기위한 군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태안군보건의료원 선별건사소에는 검사를 받기위한 군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 신문웅

관련사진보기

 
아울러, 노래방·PC방 등 청소년 이용시설에 대한 수시 방역과 선도활동에 나서는 등 확산세 방지를 위한 총력전 전개에 나서고 있다.

특히, 교회발 집단감염에 따라 30일과 31일 총 1625명에 대한 선제적 검체를 실시하는 등 발 빠른 대응조치로 교회발 확진자 수는 진정세를 보이고 있으며, 마을방송과 재난안전문자 등을 통해 이동 자제 및 방역수칙 준수를 전파하고 경로당 이용을 중지시키는 등 확산 방지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군은 코로나19 감염 없이 안전하게 운영되는 해수욕장의 경우도 야간 취식 여부 등을 살피기 위해 경찰과 합동 단속을 실시하고 번영회에 방역수칙 준수를 안내하는 한편, 캠핑장 방역도 더욱 강화한다. 아울러, 해수욕장에 하루 367명의 근무인력을 배치하고 관련 시설 173개소에 대한 방역을 주 12회 실시한다.

한편, 31일 밤 확진자 중 태안 112번은 40대로 98번 교회발 확진자의 가족이고, 113번은 10대로 103번 확진자의 동생이며, 114번은 근흥면사무소 직원으로 교회발 확진자로 파악하고 있다. 7월 26일~30일까지 근흥면 민원실을 다녀간 사람을 대상으로 태안보건의료원에서 선제검사를 받을 것을 긴급안내문자로 공지했다.

또 태안 115번은 40대 남성으로 107번 확진자의 가족이며, 116번은 10대 남성으로 교회발 확진자의 접촉자로 판단된다.

1일 확진된 117번은 유아로 태안 102번의 접촉자다. 기타 확진자에 대해서는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군은 신속한 검체로 코로나19 감염이 점차 진정세에 접어들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공공시설 및 확진자 주거지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자가 격리자에 대한 모니터링에 철저를 기하는 한편, 8~9월에 있을 예방접종을 독려하고 아동 및 청소년 이용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교육지원청과 함께 실시하는 등 더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바른지역언론연대 태안신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방자치시대를 선도하는 태안신문 편집국장을 맡고 있으며 모두가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