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페이스북 일부.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페이스북 일부.
ⓒ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아무리 <단독> 기사가 좋더라도 제발 최소한이라도 확인하고 기사를 써 주시기 바랍니다. 제발 '확인' 좀 하고 기사 써 달라는 부탁을 도대체 언제까지 해야 합니까?"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2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이 저지른 '인터넷 댓글 조작'에 공모한 혐의(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로 지난 21일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되었다.

김 전 지사는 "한 언론에서 <단독>으로 저와 관련된 기사를 내보냈다"며 "특검 조사 당시 숱하게 겪었던 일이 다시 반복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당시에도 <단독> 기사로 저에 대한 일방적인 비방이나 비난성 기사가 쏟아졌다"며 "제가 경공모(경제적공진화모임) 사무실에서 킹크랩 시연을 본 후 수고비 명목으로 100만원을 주고 왔다는 기사를 비롯해, 재판 과정에서 허위로 밝혀진 수많은 기사들을 <단독>이라는 이름을 달아 보도했다"고 했다.

이어 "검찰발 <단독> 기사는 대부분 검찰이 흘린 기사를 그대로 쓰는 경우가 많다고 알려져 있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그렇게 <단독> 기사가 쓰고 싶으냐"고 한 김 전 지사는 "이제는 최소한 제가 왜 이렇게 항변하고 있는지, 기사 쓰기 전에 제가 법원에 제출한 '상고이유서'나 제 최후진술문 정도라도 한 번 확인을 해 주셔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김동원(드루킹)·경공모와 관련해, 김 전 지사는 "다른 '온라인 모임'과 마찬가지로 성심성의껏 응대했다고 여러 번 밝혔다"며 "찾아오겠다고 하면 일정 확인해서 연락해 만나고, 회원들과 간담회를 요청하면 찾아가서 만났다"고 했다.

이어 "이번 사건의 본질은 김동원과의 만남이 문제가 아니라, 처음 만나는 온라인 모임과 두 세 번 만나 불법을 공모했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인 김 전 지사는 "노무현 대통령님을 마지막까지 모셨던 사람으로 조금이라도 누가 될까 조심조심하면서 정치를 해 왔던 사람으로서, 이런 식의 '묻지 마 불법 공모'라는 게 상식적으로 있을 수 있는 일이냐고 항변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보도된 한 언론사의 기사를 거론했다. 김 전 지사가 지난 대통령선거 전후 '드루킹'과 전화 통화하고 메시지를 보냈다는 내용의 기사다.

김 전 지사는 "오늘 보도된 한 언론의 <단독> 기사 내용은 마치 제가 김동원과는 연락하면 안 되는 사이였는데 연락을 했으니 문제가 있다는 식이었다"며 "정치인이라면 누구나 하고 있는 일인, 홍보성 기사를 주변 지인들이나 지지모임에 보내는 것도 문제를 삼았다"고 했다.

그는 "정치인이 온라인 지지 모임들과 담 쌓고 살았어야 한다는 얘기냐"며 "더군다나 저는 노무현, 문재인 두 분 대통령님을 가까이서 모셨던 인연 때문에, 두 분을 좋아하는 모임들이 저에게 연락하고 찾아왔고, 저로서는 최대한 성의를 다 해 만났다"고 했다.

이어 "그것이 두 분을 모셨던 사람으로서 제가 해야 할 도리라고 생각하고 정치를 했다. 온라인 모임을 성심성의껏 만났다는 것과 '불법을 공모'했다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다"고 덧붙였다.

"기사 쓸 때 제발 '확인' 좀 하고 써 달라"고 한 김경수 전 지사는 "자료가 필요하시면 직접 확인하실 수 있도록 대법원에 제출했던 상고이유서와 의견서를 자료로 첨부한다"며 관련 자료를 연결시켜 놓았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