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환경운동연합이 유등천 2개 지점에 설치한 수달서식처
 대전환경운동연합이 유등천 2개 지점에 설치한 수달서식처
ⓒ 대전환경운동연합

관련사진보기

 
대전환경운동연합이 대전에서는 처음으로 대전 도심 내에 하천에 '수달서식처'를 설치했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해마다 '생물놀이터 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습지를 조성하고 둥지상자나 먹이 등을 제공함으로써 생물들을 위한 서식처 조성 및 서식에 필요한 도움을 주고 있는 것.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이러한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22일 대전 최초로 유등천 2개 지점에 '수달서식처'를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

대전에서는 아직 정확한 수달서식환경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다양한 지점에서 수달의 서식이 관찰되고 있다. 대전의 도심을 흐르는 갑천과 대전천, 유등천 등 3대 하천에서 고루 발견되어 상당수의 수달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는 것.

이번에 설치되는 2개 지점에서는 수달의 흔적인 배설물과 발자국이 확인된 곳으로, 1개 지점은 안영교 하류에 위치한 인공 습지에 설치됐다. 또 다른 다른 1개 지점은 한국타이어, 대전시, 환경부, 대전환경운동연합이 공동으로 멸종위기종인 감돌고기를 방생하여 모니터링 하고 있는 침산동에 설치됐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이번에 조성하게 된 수달서식처는 해피빈 후원을 통해 모금하였으며, 수자원공사와 한국가스기술공사의 도움을 받아 설치하게 됐다"며 "앞으로 대전천과 갑천유역 등에 추가로 수달서식처를 설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설치된 수달서식처는 내년 하반기까지 꾸준히 모니터링 하여 수달의 이용여부를 분석할 예정"이라며 "수달이 서식처로 이용하는 것이 확인된다면, 각 하천의 지천까지 확대하여 수달의 서식을 돕는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