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가 중국정부의 소수민족 문화 말살정책에 대해 유네스코가 제목소리를 내줄 것을 요구하며 만든 디지털 포스터.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가 중국정부의 소수민족 문화 말살정책에 대해 유네스코가 제 목소리를 내줄 것을 요구하며 만든 디지털 포스터.
ⓒ 반크 제공

관련사진보기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가 중국 정부의 조선족 교과서 ‘한글 퇴출’ 정책에 반대하는 글로벌 캠페인에 착수했다.
 
반크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근 조선족, 몽골족 등 중국 내 소수민족들에 대해 중앙집권적 교육을 강제하고 중국문화에 동화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즉, 조선족 초중등학교 교사들은 지난 9월부터 어문, 2021년부터 정치, 2022년부터 역사 과목 등을 순차적으로 순 중국어로만 가르쳐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 랴오닝성, 지린성 등의 일부 조선족 초중학교에서는 지난 9월부터 중국어 국정교과서인 ‘어문(語文)’을 한글이 빠진 채 국어 교재로 사용하고 있다.
 
몽골족도 마찬가지 정책이 적용돼, 몽골족 학부모와 학생 수천 명이 “우리의 모국어는 몽골어”라며 시위를 벌이고 등교 거부 운동을 펼쳐, 시위와 관련해 130명이 넘는 몽골인들이 체포됐다.
 
티베트어 보존 캠페인을 벌인 티베트인 사업가는 ‘분열선동죄’ 명목으로 5년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에 반크는 글로벌 캠페인을 벌여 중국 정부의 부당한 처사를 국제사회에 알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우선 반크는 전 세계 4억 명이 가입된 미국의 청원사이트 체인지닷오알지(change.org)에 청원을 올리고 외국인들과의 연대 활동에 착수했다. (청원하러 가기: http://maywespeak.com/language)
 
반크는 이와 함께 유네스코(UN교육과학문화기구)가 중국의 소수민족정책에 대해 침묵하지 않고 강한 목소리를 내줄 것을 요구했다. 유네스코가 분담금을 가장 많이 내는 중국 정부의 눈치를 보느라 기구의 존립 목적에 반하는 소수민족 언어 말살 행위를 묵인하고 있다는 판단이다.
 
반크는 ‘유네스코는 누구를 위해 존재하나요?’라는 문구와 함께 유네스코의 적극적 행동을 요구하는 디지털 포스터를 제작해 SNS를 통해 배포할 계획이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