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25일 우리 국민에 대한 북측의 '해상 피살 사건'과 관련해 북측이 보내온 통지문 내용에 "인식상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송 위원장은 이날 외통위에서 "연안에 부유물을 탄 (피해자를) 불법 침입자로 인식하는가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한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야간도 아니었고, 대낮에, 무장하지도 않았으며, 여러 명도 아닌 단 한 명이었으며, 안간힘을 쓰고 살아남으려고 표류한 사람을 구조의 대상으로 인식한 것이 아니라 불법침입한 자로 인식했다는 것에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고 했다.

통지문 내용 중 '공포탄 2발을 쏘자 놀라 도주할 듯한 상황이 조성됐다'는 내용과 관련해서는 "바다에서 부유물에 떠 있는 사람이 어디로 도주하겠는가. 이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북측이 '해상경계근무규정이 승인한 행동 준칙'에 따라 사격을 시작했다고 밝힌 것을 두고는 "이 준칙이 우리 서해에 적용되는가 걱정된다"라고도 따졌다.

송 위원장은 "(이번 사건 피해자는) 공무원이지만, 만약 연평도 어민이 실족해서 표류했다면, 당연히 누구냐고 물어보고 구조해야지 총을 쏴야 할 대상이냐"며 "있을 수 없는 일을 한 것에 대해 이해를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불안과 공포 속에서 겨우 해안에 도달한 사람을, 구출한 다음에 경위를 알아보고 우리한테 돌려보내야지, 이 사람을 사살한 행위는 어떤 말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송 위원장은 외통위에 출석한 이인영 통일부장관에게 "9·19 합의와 북측의 '해상경계근무 규정'이 어떻게 차이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며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북측 통지문을 기초로 (남북) 실무자회담을 해야 된다"고 요구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2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