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 의원은 홍성·예산이 지역구인 홍문표 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에는 1명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마스크를 벗고 있어, 생활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았으며 코로나 19에 노출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홍성·예산이 지역구인 홍문표 의원(가운데)과 홍성군의회 김헌수 기초의원(오른쪽)이 8.15 광화문 집회 현장에서 찍은 사진.
ⓒ 김헌수 홍성군 의원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사랑제일교회발로 코로나19 확진이 확산되며 전국 확진자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지난 15일 광복절 집회에 참석한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충남 홍성군예산군)과 김헌수 군의원(홍성군의회)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관련 기사: "말려야 할 사람이..." 집회 참석 홍문표에 지역 민심 싸늘).

더불어민주당 홍성예산지역위원회(위원장 김학민, 아래 민주당 홍성예산지역위)는 19일, 입장문을 통해 이들에게 군민 안전을 위협하고 지역주민의 명예를 실추시킨 데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김학민 위원장은 여기서 "홍문표 국회의원과 김헌수 군의원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에도 불구하고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생각하지 않은 채 광복절 집회에 참석하는 무책임한 행동을 했다"며 "이는 결코 간과할 수 없는 무지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장기간 장마로 인한 수해로 주민들은 삶의 터전을 잃고 길고 긴 어두운 터널과 같은 고통 속에 하루하루를 지내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 지역을 대표하는 정치인으로서 주민들의 힘겨움을 외면하고 무시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주민들 목숨까지도 위협할 수 있는 상황, 공식 사과해야" 

이어 "광복절이라는 국가 행사에, 정치 논리와 애국 활동을 빙자하면서 오히려 주민들에게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을 가중시켰다"며 "방역지침을 무시한 채 현재 고통스러운 나날로 살얼음 위를 걷고 있는 주민들 목숨까지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에 부닥치게 한 데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홍성예산지역위는 이 같은 비난에 이어 지역 대표정치인들의 무지한 행보로 군민안전 위협과 홍성 예산 지역을 조롱거리로 만든 책임을 지고 진심 어린 반성과 함께 공식적으로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군민들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와 함께 즉각 자가 격리할 것과 홍 의원 지역주민들에게 음식물(햄버거)을 제공한 의혹에 대해 소상히 밝히고 이에 대한 책임을 지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다만 홍 의원실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18일 <한국일보>와 한 통화에서 "의원실에서 제공한 음식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충남도, 수도권교회 방문자-광화문집회 참여자에 의무검사 긴급행정명령

한편, 충남도는 18일 '수도권교회 방문자'와 '광화문 집회 참여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받을 것과 대인접촉을 금지하는 긴급행정명령을 발동했다.

행정명령에 따른 진단검사 대상자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사랑제일교회와 8일 경북궁역 인근 집회, 15일 광화문 집회 참가자 및 경유자이다.

진단검사 기간은 오는 20일까지 충남 도내 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증상 유·무에 상관없이 검사를 받아야 하며 자가 격리도 준수하여야 한다.

도는 행정조치를 위반했다가 적발되면 대상자에게 200만 원 이하 벌금을 부과하고 확진자 발생 시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 등 손해에 대한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충남도보건환경연구원 최진하 원장은 "그동안 조사 경험상 13일째 양성으로 확진되는 사례가 많다. 자발적으로 진단 검사를 받아 지역 확산을 막아야 한다"며 "광화문 집회  참석자와 가족들은 가까운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조처를 해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홍주포커스에 동시게재됩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홍성지역의 새로운 대안언론을 표방하는 홍주포커스 대표기자로 홍성 땅에 굳건히 발을 디딛고 서서 홍성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