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3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3차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도 오후 10시에 예정대로 열릴 수 있게 됐다.

오 의원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오늘 하루 동안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일 의정부 지역행사에서 악수 인사를 나눴던 시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이날 파악하고, 서울 여의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오 의원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확진자와 접촉해 2주 동안 자가 격리에 들어가겠다"며 "저로 인해 불안해 하거나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된 모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그가 오전 국회 토론회 등에 잇달아 참석하면서 여야 의원과 보좌진, 국회 직원 등 100여명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져 국회에 한바탕 비상이 걸리기도 했다.

세미나에 참석했던 민주당 이낙연 의원은 오후 일정을 취소하고 오 의원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 격리에 들어갔지만, 음성 판정 소식을 듣고 국회로 돌아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