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일 청와대 통일부장관, 국가정보원장,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내정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 서훈 국가정보원장(왼쪽부터).
 3일 청와대 통일부장관, 국가정보원장,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내정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 서훈 국가정보원장(왼쪽부터).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청와대의 안보라인 인사에 대한 정치권의 반응은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며 극명하게 엇갈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안보실장에 서훈 국가정보원장, 통일부 장관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가정보원장에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을 임명했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은 나란히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로 임명됐다. 

[통합당] "국민 한숨 나오는 회전문 인사"

논평이 가장 빨리 나온 곳은 미래통합당이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진전 없는 남북미 관계와 안보위기 상황 속에서 국민들은 더욱 한숨만 내쉴 수밖에 없는 유례없는 '회전문 인사'"라며 "결국 청와대는 위기를 극복해나갈 역량을 살피지 않았고, 자신들의 정책실패를 인정하지도 않았다"라고 평가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변화된 대북 자세로 새로운 전략을 짜야할 자리에는 작금의 위기상황에 책임이 있는 전직 대북 라인을 그대로 배치했다"라며 "이미 실패로 판명된 대북정책을 수정 없이 밀어붙이겠다는 뜻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철저한 안보의식이 담보된 대북 정책이 필요한 지금도 '마이웨이'를 고집하는 정부라면, 국민이 바라는 튼튼한 안보와 우방국과의 협력, 이제는 기대난망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의당] "아쉬움이 남는 건 사실... 남북관계 개선 당부"

한편, 정의당은 김종철 선임대변인의 브리핑을 통해 "새로 지명된 인사들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안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를 바란다"라고 기대를 표했다.

다만 "남북관계 악화의 과정에서 책임 있는 위치에 있었던 서훈 국정원장이 국가안보실장으로, 정의용 안보실장이 외교안보특보로 이동하는 것이 최선의 인사였는지 아쉬움이 남는 것은 사실"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동안 실제 정책을 이끌어온 인사들이 자리를 옮겨 이동한 이번 인사가 이전 소극적 외교노선의 한계를 벗어날 수 있을지 평가가 필요한 지점"이라는 이유였다.

김 대변인은 신임 통일부 장관에게 "남북관계를 북미관계에 종속시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남북관계를 먼저 개선시킴으로써 북미관계가 전향적으로 나아가는 견인차의 역할을 해야 한다"라며 "북미관계의 중재자 역할은 이제 탈피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새 국정원장에게도 "국민안보를 튼튼히 하면서도 한반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적극적인 평화노선을 뒷받침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는 "국회 인사청문 과정에서 새 통일외교안보 책임자들이 이러한 한계를 넘는 의지와 비전이 있는지 철저히 확인하고 검증할 것"이라고 브리핑을 마쳤다.

[민주당] 후보자 한 명 한 명에게 기대평 남기며 환영의 뜻 밝혀

여당 논평의 제목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구축과 창의적 외교를 이끌어낼 인사"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각 내정자들의 이름을 한 명씩 호명하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게는 "남북관계발전과 통일을 위해 앞장서왔고, 남북 화해·협력과 한반도 비핵화라는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평했다.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에게는 "2000년 사상 첫 남북정상회담을 이끌어낸 장본인이며, 뛰어난 정치력과 다양한 경험의 소유자"라며 "아울러 국정원 개혁을 지속할 적임자로 국민에게 신뢰받는 국정원을 위해 헌신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추켜세웠다.

서훈 국가안보실장 내정자를 향해서는 "국정원장으로 3년간 재직하며 한반도의 외교안보 현안을 조율해 온 외교안보 전문가"라고 말했고, 임종석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내정자는 "대통령비서실장 재직 후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으로 민간 분야에서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노력하였고, 특사 등의 경험을 바탕으로 외교안보 최전선에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마지막으로 "정의용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내정자는 안보실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 그리고 북미 관계의 진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 대변인은 "남북 관계가 경직되고 있는 이때, 북한과의 관계 회복에 중요한 역할을 기대한다"라며 "안정적이고 창의적인 외교로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마련하여 한반도 평화를 이끌어 주시기 바란다. 이번 청와대 외교안보 인사를 환영한다"라고 논평을 마쳤다.

열린민주당도 이번 인사에 큰 기대를 표시했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남북관계 개선의 의지를 담은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를 환영한다"며 "남북관계가 걷잡을 수 없는 어둠으로 빠져들 뻔한 했던 이 때, 문재인 대통령의 진심이 미국과 북한에 가 닿기를 기원한다"고 논평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