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세균 국회의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을 발표하고 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을 발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9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의혹이 언론을 통해 불거지기 시작한 지난 10월만 해도 정치권에서는 탄핵에는 소극적인 모습이었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지난 10월 21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탄핵 발언을 꺼냈지만 그리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러나 10월24일 JTBC 등의 '태블릿 PC' 보도를 통해 최씨의 국정개입 정황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관련 의혹들이 눈덩이처럼 커지면서 분위기가 바뀌기 시작했다.

이후 10월 26일 더불어민주당의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탄핵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터져나왔다.

지도부는 일단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선을 그었지만 10월29일 이후 매주 토요일 서울 광화문광장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 규모가 이어지면서 탄핵 논의가 힘을 얻어갔다.

결정타는 지난달 20일 검찰이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박 대통령을 공범으로 적시한 것이었다. 이를 계기로 야권은 물론이거니와 여당인 새누리당 비주류에서도 탄핵 추진이 기정사실화됐다. 박 대통령이 스스로 하야하거나 퇴진선언을 하지 않을 경우에는 법적으로 대통령을 퇴진시킬 수 있는 수단인 탄핵을 할 수밖에 없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한때 정치권에서 '질서있는 퇴진' 로드맵이 아이디어로 나오고 새누리당이 '4월 퇴진 6월 대선'이라는 당론까지 정하고 박 대통령이 수용한다는 뜻까지도 밝혔지만 탄핵을 원하는 민심의 대세를 되돌리기에는 때를 놓쳤다.

다음은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를 둘러싼 정치권의 논의 움직임과 본회의 표결에 이르기까지의 일지다.

▲ 10.21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통령이 법을 어긴 정도가 현저하면 탄핵소추도 할 수 있다"고 발언

▲ 10.24 = 박근혜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서 개헌논의 공식 제안. JTBC, 최씨가 쓰던 태블릿 PC를 입수해 국정개입 정황 보도.

▲ 10.25 = 박근혜 대통령, 1차 대국민담화 "일부 연설문과 홍보물 표현 등에서 도움받은 적 있다"고 인정

= 정의당 심상정 대표, 기자회견에서 "이론적으로 충분히 탄핵이 가능하다"고 언급

▲ 10.26 =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일부 의원 탄핵 주장. 지도부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경계

▲ 10.27 =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 의원총회에서 "일부 흥분한 국민처럼 탄핵을 요구하고 하야를 요구해선 안 된다"고 발언

▲ 11.2 = 박근혜 대통령, 김병준 신임 국무총리 내정…야권 대선주자 탄핵 시사하며 반발

▲ 11.4 = 박근혜 대통령, 제2차 대국민담화 "검찰 조사·특검수용…모두 제 잘못"

▲ 11.7 = 국민의당 천정배 전 공동대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당장 탄핵소추 논의 시작하자"고 제안

▲ 11.8 = 박근혜 대통령,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만나 국회에 신임 국무총리 추천 요청

▲ 11.13 =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 여권서 처음으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 공개 주장

▲ 11.17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 박근혜 대통령의 잘못으로 밝혀지면 탄핵으로 가는 게 올바르다고 발언

▲ 11.20 = 검찰, 중간수사결과 발표 통해 "박 대통령이 공모관계"라고 적시. 야권 차기 대선주자 8인·새누리당 비주류 비상시국위원회, 국회에 탄핵추진 요청

▲ 11.21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 野3당, 탄핵추진 당론 결정

▲ 11.27 = 전직 국회의장·국무총리 등 원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내년 4월 하야 촉구

▲ 11.28 =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핵심 중진의원, 박근혜 대통령에게 명예퇴진 제안

▲ 11.29 = 박근혜 대통령, 3차 대국민담화 "대통령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탄핵안 합의…제3자 뇌물죄와 세월호 참사 명시하기로 합의

▲ 12.1 =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내년 4월 퇴진·6월 조기 대통령선거 당론 채택

▲ 12.2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 야3당+무소속 의원 171명,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

▲ 12.4 = 새누리당 비주류 비상시국위원회, 박근혜 대통령 입장발표 등 조건 없이 탄핵소추안 표결에 참여하기로 결정

▲ 12.6 =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내년 4월 퇴진·6월 조기 대통령선거' 당론 사실상 철회, 탄핵소추안 표결 자유 투표하기로 결정

▲ 12.8 =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국회 본회의 보고

▲ 12.9 =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국회 가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