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NHK 출구조사 "자민·공명 등 개헌세력 75∼85석 압승, 민진당 26∼32석 고전"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조준형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0일 실시된 참의원 선거에서 압승한 것으로 예측됐다.

NHK는 이날 오후 8시 투표 마감과 동시에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에서 집권 자민당이 121석 가운데 54∼61석을 차지해 압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립 여당인 공명당도 13∼15석을 획득할 것으로 전망됐다.

자민당과 공명당을 합치면 연립 여당은 67∼76석을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이날 선거에서는 참의원 정원 242명의 절반인 121명을 선출하는 만큼 연립여당이 과반수를 획득하며 압승한 것이다.

반면 제1야당인 민진당은 26∼32석을 얻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아베, 참의원 선거로 개헌 문턱에 10일 실시된 일본 참의원 선거 결과 개헌에 찬성하는 세력이 참의원의 3분의 2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NHK가 출구조사 등을 토대로 선거 결과를 예측한 화면이 10일 오후 방영되는 모습. NHK는 집권 자민당과 연립여당인 공명당 및 개헌에 찬성하는 다른 정당이 개헌안 발의 요건인 참의원 정원의 3분의 2를 노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또 자민당이 단독으로 참의원의 과반을 차지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 아베, 참의원 선거로 개헌 문턱에 10일 실시된 일본 참의원 선거 결과 개헌에 찬성하는 세력이 참의원의 3분의 2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은 NHK가 출구조사 등을 토대로 선거 결과를 예측한 화면이 10일 오후 방영되는 모습. NHK는 집권 자민당과 연립여당인 공명당 및 개헌에 찬성하는 다른 정당이 개헌안 발의 요건인 참의원 정원의 3분의 2를 노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또 자민당이 단독으로 참의원의 과반을 차지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특히 연립여당과 함께 개헌에 찬성하는 오사카유신회, 일본의 마음을 소중히 하는 당 등 개헌파의 예상 의석수는 75∼85석으로 나타나 참의원에서도 개헌안 발의 의석이 확보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선거 대상이 아닌 121명의 참의원 가운데 4개 정당 소속이 84명인 만큼 이를 합치면 159∼169명으로 개헌안 발의 요건인 3분의 2 의석(162석)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이들 4개 정당 소속이 아닌 의원 가운데 이번 선거 대상이 아닌 4명도 개헌에 찬성하고 있어서 개헌안 발의 의석 확보가 확실시되고 있다.

NHK 출구조사 결과 공산당은 5∼8석, 오사카유신당은 6∼9석, 사민당은 1석, 생활당은 0∼1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다. 일본의 마음을 소중히 하는 당과 신당개혁은 의석 획득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무소속은 3∼5명 당선될 것으로 예측됐다.

손 흔드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를 앞둔 지난 6월 27일 오후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 JR 가와사키역 인근에서 연설에 앞서 유권자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 손 흔드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를 앞둔 지난 6월 27일 오후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 JR 가와사키역 인근에서 연설에 앞서 유권자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아베 총리는 그동안 2018년 9월인 자신의 임기 내 개헌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혀온 만큼 참의원 선거를 계기로 일본 정치권은 개헌 정국으로 급속하게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는 우선은 긴급사태 조항 등을 개헌 항목으로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제기해 왔던 일본의 군대 보유 및 무력 사용을 금지한 헌법 9조 개헌의 경우 찬반론이 나뉘고 있기 때문이다.

긴급사태 조항은 대규모 재해가 발생하는 등의 비상시에 총리에게 권력을 집중시키는 내용이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궁극적으로 평화헌법 9조 개정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에 개헌 논의 전개 방향에 따라서는 일본의 군국주의화를 견제하는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과의 긴장 관계가 조성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자민당은 이날 압승으로 2007년 참의원 선거에서 패한 이후 3차례 연승하는 기록을 세우며 정국 운영 주도권을 한층 공고히 하게 됐다.

반면 이번 선거를 앞둔 지난 3월 민주당과 유신당이 합당해 출범한 민진당은 전신인 민주당 당시 2차례에 이어 3차례 연속 참의원 선거에서 패배하면서 상당한 타격을 입게 됐다.

더욱이 민진당은 이번 선거에서는 32개 소선거구에서 공산당, 사민당, 생활당 등과 후보단일화를 하면서 여권에 맞섰음에도 고전을 면치 못해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대표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