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조위 “송강호-전도연과 작품 해보고 싶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을 수상한 양조위 배우가 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KNN 시어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을 수상한 양조위 배우가 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KNN 시어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유성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흥행 중심엔 단연 양조위가 있다.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 그리고 '왕조위의 화양연화' 특별 섹션으로 관객과 만나는 만큼 양조위 본인 또한 설레는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6일 오전 부산 해운대 KNN씨어터에서 기자들과 만난 양조위는 "이런 성대한 행사에 참여한 지 오랜만이라 어제 (개막식 레드카펫 때) 긴장을 많이 했다"며 7년 만에 한국을 찾은 소감을 밝혔다.
 
5일 개막식 레드카펫에 그가 등장했을 때 객석에선 큰 환호가 나왔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부터 정상화를 상징하는 장면이었다. 제2회 때 부산영화제를 처음 찾았던 양조위는 "그때 좁은 길에 작은 무대에서 인사하고 극장으로 가는 길에 양쪽에서도 팬분들이 많았고, 신발이 벗겨진 적이 있다. 그때부터 부산 관객분들의 열정을 잘 알고 있다"고 영화제에 얽힌 기억을 나눴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을 수상한 양조위 배우가 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KNN 시어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마지막으로 질문할 기자를 지명한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을 수상한 양조위 배우가 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KNN 시어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마지막으로 질문할 기자를 지명한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 유성호

 
이번 영화제에선 양조위가 직접 선택한 < 2046 리마스터링 > <동성서취> <무간도> <해피 투게더 리마스터링> <화양연화 리마스터링>이 상영된다. 예매가 열리자마자 매진되는 등 그 열기가 뜨겁다. 선정 기준에 양조위는 "다양한 제 작품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제가 좋아하는 감독님 작품도 있다"며 "사실 <비정성시>라는 작품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최근까지 그는 마블 스튜디오 프랜차이즈 영화인 <샹치와 텐링즈의 전설>에 출연하며 악역이자 아버지인 캐릭터를 맡는 등 전작과 다른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다.

양조위는 "배우라면 다양한 역할을 하고픈 마음은 같은데 아쉽게도 악역이 많이 들어오지 않았었다"며 "굳이 악역이 아니더라도 배경이 복잡하고 많은 생각이 들게 하는 역할에 관심 많다. 솔직히 연쇄살인마도 도전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사실 마블 영화 출연이 꼭 미국 진출을 위해서라기 보단 일종의 인연이라 생각했다. 인연이 된다면 한국, 일본, 대만 어디든 갈 의향이 있다. 작품은 타이밍이니까. <샹치와 텐링즈의 전설>은 그 준비 과정이 제게 공개되진 않았지만, 감독님의 전화에서 진심을 느꼈다. 배우라면 다양한 작품을 보이고 싶기 마련이니까 미국 영화를 하면 좀 더 글로벌하게 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아버지 역할을 하게 돼 반가웠다. 이미지 전환을 할 수 있게 한 역할이었다. 10년 전만 해도 그 역할에 도전할 수 있다는 생각조차 못했다. 배우 인생을 전반과 후반으로 나눈다면 이전 20년이 배우는 단계, 이후 20년이 관리하는 단계였다. 이젠 그걸 넘어서 스트레스 받지 않고 연기를 즐기는 단계가 온 것 같다. 나이 들어 할 수 있는 역할을 소화하기에 좋은 단계라고 본다."

 
홍콩 방송국 TVB 연기자 훈련 과정 수료 후 1982년 드라마 <천룡팔부-허죽전기>에서 단역으로 데뷔한 이후 그는 40년 연기 경력을 쌓고 있다. 2000 칸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 홍콩영화금상장에서 5관왕, 금마장에서 3관왕을 달성하며 아시아 및 세계 영화사에 중요한 인물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홍콩에서 찍은 <웨어 더 윈드 블로우스>(WHERE THE WIND BLOWS)를 비롯해 중국 상하이에서 찍은 <무명>(Anonymous) 등 신작 이야기도 전했다. "팬데믹 기간에도 쉬지 않고 일할 수 있어서 행운아라고 생각한다"며 그는 "언어 문제만 해결된다면 한국 드라마, 콘텐츠에도 도전하고 싶다. <코다>라는 영화를 봤는데 그 작품처럼 말이 필요 없는 캐릭터라면 도전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제가 방송국 드라마로 연기를 시작해서 요즘엔 다시 드라마를 찍으면 어떤 기분일지 궁금하기도 하다. 드라마 때부터 절 좋아한 팬분들도 제 모습을 궁금해 할 것 같다. 한국에도 제가 20년 전부터 종종 왔는데 < 8월의 크리스마스 > <올드보이> 등을 좋아한다. 개인적으로 전도연, 송강호 배우님 팬인데 함께 호흡을 맞춰보고 싶기도 하다. 팬데믹 이후 한국에도 자주 방문하고 싶다."
 

한편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양조위는 부산국제영화제 상영 중 관객과 대화행사에 참여하며 본격 일정을 소화한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을 수상한 양조위 배우가 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KNN 시어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기자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을 수상한 양조위 배우가 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KNN 시어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기자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