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참가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2022 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참가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 FIVB

 
한국 여자배구가 절실한 첫 승리에 다시 도전한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29일(이하 한국시각) 밤 11시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태국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2022 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3주 차 대회에 나선다. 

한국은 2주 차 대회까지 8전 전패를 당했다. 1주 차 대회에서는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전부 셧아웃 패배를 당했고, 2주 차 대회에서 마지막 경기인 튀르키예(터키)를 상대로 겨우 한 세트를 따내며 1-3으로 패했다. 

16개 참가국 중 유일하게 승리는커녕 승점도 없는 한국은 세계랭킹도 대회가 열리기 전 14위였으나 현재 19위로 떨어졌다.

3주 차 대회 첫 상대는 훌쩍 커버린 태국

2022 도쿄올림픽 4강 신화를 달성 후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등 주축 선수들이 은퇴를 선언하면서 젊은 선수들로 세대교체에 나선 한국으로서는 이번 대회 부진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그러나 국제무대의 벽은 예상보다 높고 두꺼웠다. 

첫 승리가 절실하지만 3주 차 대회도 버겁다. 한국이 한 수 아래로 여겼던 태국은 '돌풍의 팀'이 되었다. 1주 차 대회에서 불가리아, 세르비아, 중국을 이겼고 2주 차 대회에서도 캐나다를 꺾으며 벌써 4승째를 챙겼다. 

2020 도쿄올림픽 대륙별 예선에서는 한국에 패했으나, 이번 대회를 통해 세계랭킹이 14위로 급상승하며 한국을 역전한 태국은 2024 파리올림픽을 목표로 사상 첫 올림픽 본선행을 꿈꾸고 있다. 

태국의 강점은 목스리 찻추온(146득점)과 코크람 핌피치야이(146득점)가 이끄는 폭발적인 공격이다. 이번 대회 여자부 득점 4, 5위에 올라있는 두 선수는 어떤 상대를 만나도 자신감 있는 공격을 펼치고 있다. 

반면에 한국은 최다 득점자인 강소휘가 58득점, 김희진이 51득점에 그치고 있다. 세계 최고의 공격수 김연경의 빈자리가 뼈아프다.

상대들 버거운데... 부상 악재까지 겹친 한국 
  
 2022 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참가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2022 국제배구연맹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 참가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 FIVB

 
그나마 태국은 만만한 상대다. 곧이어 만나는 브라질(세계랭킹 2위), 이탈리아(세계랭킹 5위), 중국(세계랭킹 3위)은 한국보다 한참 강한 상대들이다. 

선수단의 몸 상태도 나쁘다. 주전 리베로 노란의 아킬레스건 파열 부상을 시작으로 박혜민과 이주아가 코로나19 감염, 정호영과 이선우는 발목 부상으로 이탈했다. 세터 안혜진이 급히 합류했으나 100% 전력을 갖춰도 모자랄 판에 부상자가 너무 많다. 

경기를 거듭할수록 내용은 나아지고 있다는 것은 다행이다. 2주 차 대회 세르비아를 상대로 첫 세트에서 무려 78점까지 가는 랠리를 펼쳤고, 튀르키예와의 경기에서는 처음으로 한 세트를 따내기도 했다. 

그러나 내용만큼 결과도 중요하다. 파리올림픽부터는 대륙별 예선이 아닌 세계랭킹을 기준으로 본선 진출권을 나눠주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서 최대한 승점을 획득해 세계랭킹을 끌어올려야 한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한국 여자배구가 과연 마지막 3주 차 대회에서 반전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