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돌 정세운이 보다 밝고 상큼하게 돌아왔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공연장에서 정세운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웨어 이즈 마이 가든!(Where is my Garden!)>의 발매를 기념한 쇼케이스가 열렸다.

청춘의 희망을 노래하다
 
 정세운 미니 5집 쇼케이스

정세운 미니 5집 쇼케이스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정세운 미니 5집 쇼케이스

정세운 미니 5집 쇼케이스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1년 4개월 만에 나온 새 앨범 <웨어 이즈 마이 가든!>은 청춘의 희망을 노래하는 밝은 색채로, 정세운의 자작곡 6곡이 수록돼 있다. "앨범을 낼 때 스스로 가장 재밌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힌 정세운은 "내가 하고 싶은 곡들로 앨범을 채워서 내게 되는데, 역시 이번에도 그렇게 작업해서 즐거웠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은 펑키한 리듬이 매력적인 '롤러코스터(Roller Coaster)'로, 놀이기구인 롤러코스터를 타면 느낄 수 있는 감정을 가사로 녹여낸 게 특징이다. 김이나 작사가가 이 곡의 작사에 참여했는데, 정세운은 "앨범의 곡들 중 유일하게 이나 누나가 단독 작사를 해준 노래"라고 설명하며 "누나의 가사를 좋아하고 언제나 믿는다. 누나는 내 가치관에 집중해주고 경청해주는 누나다.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가사를 작업했다"라고 말했다.

수록곡 중 '풀 미 다운(Pull me down)'에는 정세운이 직접 연주한 색소폰 소리가 담겼다. 독학으로 색소폰을 배우고 있다는 정세운은 "이번 곡에 넣으려고 한 건 아니고 장난스럽게 불었는데 곡에 잘 어울려서 갑자기 녹음하게 됐다"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 앨범을 자세히 들어보면 위로 같기도 하지만, 차갑고 직설적인 면이 있다. (마냥 위로하기보단) 괜찮지 않은 건 아니라고, 괜찮은 건 괜찮다고 이야기해주고 싶었다." 

"쉬고 싶을 때 들으러오는 음악이길"
 
 정세운 미니 5집 쇼케이스

정세운 미니 5집 쇼케이스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앨범 발매에 앞서 정세운은 에세이 <아끼고 아낀 말>을 출간하기도 했다. 에세이를 쓰는 동안 앨범을 같이 준비했다는 정세운은 "책을 쓰면서 생각할 기회가 많았고 음악 작업에도 도움이 됐다"라고 말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외에도 안식처인 정원으로 초대한다는 메시지를 담은 '가든(Garden)', 지친 삶에서 잠깐이라도 여유를 찾자는 '10분', 하루 종일 한 사람만 생각하며 몰두하는 장면을 책으로 비유한 '북(Book)', 현실에 발이 닿지 않은 것처럼 허황되고 붕 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그 안은 자신에 대한 믿음으로 가득 차 있는 모습을 표현한 '널디(Nerdy)' 등이 담겼다. 

이번 앨범으로 어떤 성과를 얻고 싶은지도 물었다. 이에 정세운은 "성과보다는, 리스너 분들이 쉬러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 앨범을 들어주시면 좋겠다. 힘들 때 이 앨범이 떠오른다면 더할 나위 없이 감사하고 좋을 것 같다"라고 답했다.
 
 정세운 미니 5집 쇼케이스

정세운 미니 5집 쇼케이스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