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조 보이그룹 싸이퍼가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가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11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에서 싸이퍼(Ciipher)의 미니 3집 < THE CODE(더 코드) >의 발매를 기념한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가수 KCM이 맡았다.

비의 아이들, 제대로 카리스마 보여준다
 
 싸이퍼(Ciipher) 미니 3집 < THE CODE >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

싸이퍼(Ciipher) 미니 3집 < THE CODE >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 ⓒ 레인컴퍼니

 
"8개월 만에 컴백하게 됐다. 오랜만에 무대에 서게 돼 떨린다"라고 털어놓은 리더 현빈은 "떨리지만 설레는 마음도 크다. 마치 데뷔 때처럼 설렌다"라고 컴백소감을 밝히는 것으로 쇼케이스의 문을 열었다. 

이번 앨범 < THE CODE >는 새로운 세상으로 가기 위해 첫걸음을 뗀 싸이퍼의 여정의 서막을 보여주는 앨범이다. 모험을 떠나는 싸이퍼의 열정, 사랑, 그리고 팬들을 향한 애정이 가득한 총 6곡으로 구성됐다.

타이틀곡은 퓨처팝 장르를 기반으로 한 댄스곡 'Fame(페임)'으로, 시원하게 쏟아지는 리듬과 세련된 신시사이저 사운드가 조화로운 노래다. 끝이 보이지 않는 미로를 지나 암호를 해독하고 새로운 세상으로 한걸음 내딛는 첫 번째 단서를 담고 있으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계속 달리겠다는 포부가 담긴 곡이다. 멤버 케이타와 원이 작사에 참여했다. 

"이번 신곡 'Fame(페임)'에서는 비의 아이들이라는 걸 알 수 있게 강렬한 무대를 준비했다." (현빈)

싸이퍼는 가수 비(정지훈)가 제작한 아이돌로 데뷔 때부터 관심을 모았다. 현빈은 "지훈이 형과 KCM 형은 존재만으로도 우리에게 큰 버팀목이 되어주고 있다"라고 감사를 전하며 "지훈이 형은 항상 회사에 출근하셔서 저희를 모니터링 해주셨고 피드백도 주시면서 전폭적으로 지원해주셨다"라고 밝혔다.

비는 싸이퍼 제작에 집 한 채 값이 들어갔다고 최근 밝힌 바 있어 눈길을 끌었는데, 이에 대한 멤버들의 소감을 들어봤다. 탄은 "요즘 집값이 올라서 집 한 채까지는 안 될 것 같다"라고 재치 있게 말하며 "저희에게 아낌없이 지원해주시는 만큼 정말 열심히 노력하고 있고, 지훈이 형이 2~3년 뒤에는 잘 될 것이라고 말해주셔서 감사하며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한 멤버들
 
도환 싸이퍼(Ciipher) 미니 3집 < THE CODE >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

▲ 도환 싸이퍼(Ciipher) 미니 3집 < THE CODE >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 ⓒ 레인컴퍼니

 
데뷔 때부터 자신들의 앨범을 셀프 프로듀싱한 싸이퍼는 이번 앨범에서도 모든 곡에 작사, 작곡으로 참여하며 '자체제작돌'로서의 면모를 선보인다. 현빈은 "저희가 직접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만큼 앞으로 저희 싸이퍼가 어떤 이야기를 풀어나갈지 지켜봐달라"라고 말했다. 

"저희만의 색깔을 찾는 게 이번 앨범의 키워드였다. 확실히 이전보다 성장하고, 스토리적으로도 성숙해진 느낌이 있다고 자부한다." (현빈)

8개월 동안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힌 원은 "공백기가 길었던 만큼 후회 없이 활동 하겠다"라며 "타이틀곡뿐 아니라 수록곡들도 완성도 있게 만들었으니 많이 사랑해주시고, 싸이퍼가 앞으로 또 얼마나 멋지게 암호를 풀어나가는지 기대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싸이퍼(Ciipher) 미니 3집 < THE CODE >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

싸이퍼(Ciipher) 미니 3집 < THE CODE >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 ⓒ 레인컴퍼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