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 골잡이 오세훈이 K리그1 36라운드 제주전에서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울산의 골잡이 오세훈이 K리그1 36라운드 제주전에서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전북의 우승으로 끝날 것처럼 보였던 선두 싸움이 다시 점화되기 시작했다. 울산 현대가 오세훈의 활약을 앞세워 역전 우승 가능성의 불씨를 살려냈다.
 
울산은 21일 오후 4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6라운드 홈 경기에서 오세훈과 이동경의 연속골에 힘입어 제주를 3-1로 제압했다.
 
이로써 승점 70을 기록한 울산은 같은날 수원FC에 패한 전북과 동률을 만들었다. 다득점 우선 원칙(울산 62득점, 전북 67득점)에 의해 울산은 2위에 자리했다.
 
'멀티골' 오세훈, 위기에 빠진 울산 구하다
 
이날 울산은 4-3-3을 가동했다. 이청용-오세훈-이동준이 최전방을 맡았고, 허리는 원두재-윤빛가람-박용우가 책임졌다. 포백은 이명재-임종은-김기희-설영우,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제주는 3-4-3으로 맞섰다. 제르소-주민규-이동률이 스리톱으로 구성됐고, 미드필드는 정우재-이동수-김영욱-안현범으로 짜여졌다. 스리백은 정운-김경재-김오규, 골키퍼 장갑은 이창근이 꼈다.
 
울산은 좌우 측면을 활용한 공격으로, 제주는 선수비 후역습을 내세우며 상반된 전술적 컨셉을 들고 나왔다. 두 팀은 전반 초반 설영우의 중거리 슛, 주민규의 헤더로 한 차례씩 슈팅을 주고받은 뒤 미드필드에서의 치열한 다툼을 벌였다.
 
전반 중반을 넘어서며 울산의 공세가 불을 뿜었다. 전반 29분 이청용, 설영우를 거쳐 이동준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옆그물을 때렸다. 전반 44분 이청용의 과감한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전반 추가시간 역습 기회에서 이동준의 패스에 이은 설영우의 슈팅 역시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전반을 득점없이 마쳤다.
 
후반에도 주도권은 울산이 쥐어나갔다. 이청용과 오세훈이 연달아 기회를 창출했다. 특히 후반 8분 오세훈의 왼발 터닝슛은 골대를 팅겨나오며 아쉬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1분 뒤 골대 불운을 날려버렸다. 윤빛가람의 전진 패스를 받은 오세훈이 수비수를 따돌리고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한 골 뒤진 제주는 공격적인 전술로 전환을 꾀했다. 후반 29분 이정문의 헤더가 조현우 골키퍼에 막혔다. 1분 뒤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에서 제르소와 경합을 벌이던 윤일록의 등에 맞고 자책골로 연결되며 두 팀의 점수는 1-1이 됐다.
 
울산의 홍명복 감독은 후반 33분 이동경, 바코를 조커로 꺼내들며 승부수를 던졌다. 제주는 무승부에 만족하지 않고 역전승을 노렸다. 후반 34분 제르소, 후반 39분 안현범의 슈팅이 전부 조현우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로 인해 득점 기회를 무산시켰다.
 
다시 울산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후반 42분 윤일록이 감아찬 슈팅이 골대를 팅겼다. 두들기고 두들기던 울산은 후반 추가 시간으로 접어든 46분 무렵 극적으로 살아났다. 이동준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오세훈이 헤더로 마무리 지었다. 극장골로 리드를 잡은 울산은 후반 51분 역습 찬스에서 이동경의 추가골로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기사회생한 울산, 역전 우승 가능성 열었다
 
울산은 지난 7일 사실상의 우승 결정전으로 불린 35라운드 전북과의 맞대결에서 2-3으로 패했다. 3경기를 남겨둔 시점에서 전북에 승점 3점을 뒤진 울산의 우승 가능성은 대폭 감소했다.
 
하지만 킥오프에 앞서 전북이 수원FC에 2-3으로 패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울산에게 한 줄기 희망의 빛이 피어나기 시작했다. 물론 제주전 승리가 담보되어야 했다. 공교롭게도 단단 수비 조직력과 득점 1위 주민규를 보유한 제주는 결코 가볍게 볼 상대가 아니었다. 최근 6경기에서 4승 2무를 거두며 절정의 퍼포먼스를 보이고 있었기 때문이다.
 
오세훈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선 울산은 후반 30분 제주에게 자책골로 동점을 헌납하며 좌절을 겪었다. 그럼에도 포기할 수 없었다. 울산은 중앙 미드필더 윤빛가람과 박용우를 빼고, 공격 지향적인 이동경, 바코를 한꺼번에 투입하며 총력전으로 나섰다.
 
결국 울산은 후반 추가 시간에만 2골을 넣는 기적의 드라마를 만들었다. 해결사는 오세훈이었다. 후반 9분 선제골에 이어 후반 46분 결승골까지 모두 오세훈이 제주의 골망을 흔들었다.
 
오세훈은 한국 축구 스트라이커의 계보를 이어갈 미래로 불린다.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했으며, 2020 AFC U-23 챔피언십에서도 우승을 이끌었다.
 
올 여름 김천상무에서 제대한 뒤 원 소속팀 울산으로 복귀한 오세훈은 힌터제어가 이적한 공백을 메울 중책을 맡았다. 그러나 오세훈의 파괴력은 기대치를 한참 밑돌았다. 앞선 리그 16경기에서 4골에 그치며 실망감을 남겼다.
 
올 시즌 전반기 동안 줄곧 선두를 내달렸지만 후반기로 접어들며 불안요소가 확연하게 도드라졌다. 항상 중요한 고비처에서 공격수의 한 방이 부족한 탓에 승점을 적립하지 못했다. 급기야 파이널 라운드를 앞둔 33라운드에서 전북에게 선두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스트라이커 차이로 인해 승부가 갈린 것은 하필 지난 전북과의 35라운드였다. 전북은 후반 조커로 들어온 일류첸코가 종료 직전 극적인 결승골로 울산에게 승리를 거뒀다. 이에 반해 오세훈은 무득점으로 침묵했다.
 
그럼에도 울산은 다시 기사회생했다. 오세훈은 34라운드부터 시작된 파이널 라운드 3경기에서 4골을 몰아쳤다. 수원FC전 멀티골, 제주전 멀티골에 힘입어 울산은 승점 6을 획득할 수 있었다.
 
시즌 종료까지 2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울산은 전북과 승점 동률을 만들며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이로써 선두 싸움은 안개정국이다. 울산은 수원-대구와의 2연전을 남겨두고 있으며, 전북은 향후 대구-제주를 상대한다.

2019, 2020시즌 연거푸 전북에게 역전 우승을 내준 울산이 올해는 반대로 역전 우승으로 되갚을 수 있을지 주목되는 이유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