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문화재단이 후원하는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 ‘독도사랑 연주회’가 31일 양천문화회관에서 열린다.

영풍문화재단이 후원하는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 ‘독도사랑 연주회’가 31일 양천문화회관에서 열린다. ⓒ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

 
영풍문화재단이 후원하는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 '독도사랑 연주회'가 31일 양천문화회관에서 열린다.
 
'영천구민과 청소년이 함께하는 독도사랑 이야기'를 주제로 한 이번 연주회는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의 제11회 정기 연주회로 영풍문화재단과 양천구청, 양천문화원이 후원한다.
 
독도이 날(10월 25일)을 즈음해 열리는 이번 연주회에서는 '독도는 우리땅', '아름다운 독도', '아름다운 나라', '홀로아리랑', '아리랑 애국가' 등 독도와 관련된 음악을 연주한다.
 
또 영화 알라딘의 OST 'A whole new world', 드라마 하얀거탑의 OST 'B Rossette', 드라마 추노의 OST '비익련리', 구노(C. Gounod)의 'Ave Maria'등 청소년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곡들도 들려준다.
 
공연에는 소프라노 김영주, 테너 유상연, 첼로 박주연, 해금 이강산이 출연해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 단원들과 함께 오케스트라. 금관 5중주, 성악, 첼로 독주, 해금 독주 등 다양하고 풍성한 레퍼토리로 무대를 꾸민다.
 
유기희 서서울오케스트라 단장은 "지역 주민과 청소년들이 대한민국의 올바른 역사관과 민족성을 담고 있는 독도의 참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길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31일 오후 6시 30분 양천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진행되며 전석 무료이다.
 
서서울청소년오케스트라는 예술 활동을 통한 청소년들의 음악적 소양 및 인성함양을 목적으로 지난 2007년 창단한 후 매년 정기연주회와 함께 병원, 복지관, 노인정, 소방서 등 다양한 곳에서 재능기부를 통해 '찾아가는 연주회'를 여는 등 활발한 음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2018년 12월에는 영풍 석포제련소가 위치한 경북 봉화군 석포면 석포행복나눔센터에서 '행복을 나누는 따뜻한 음악회'를 열어 지역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