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첫 경기를 내준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곧바로 반격의 서막을 알렸다.

휴스턴은 28일(한국시간 기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위치한 미닛메이드파크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월드시리즈 2차전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7-2로 꺾으면서 시리즈 전적 1승 1패로 균형을 맞췄다.

애틀란타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타석에 들어선 선발 투수 맥스 프리드가 경기 초반부터 다소 고전했고, 이를 놓치지 않은 휴스턴이 프리드를 물고 늘어졌다. 반면, 휴스턴 선발 호세 우르퀴디는 5이닝을 책임지면서 제 역할을 다해주었다.

경기 초반 5득점, 완벽하게 프리드를 공략한 휴스턴

1차전과 달리 2차전에서 주도권을 잡은 팀은 휴스턴이었다. 선두타자 호세 알투베의 2루타로 기분 좋게 1회말을 출발한 휴스턴은 알렉스 브레그먼의 1타점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1차전에서 단 2득점에 그쳤던 점을 고려하면, 그 어느 때보다 선취점에 담긴 의미가 컸다.

애틀랜타는 2회초 트래비스 다노의 솔로포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2회말 휴스턴의 공격에서 두 팀의 희비가 엇갈렸다. 호세 시리의 1타점 적시타에 이어 마틴 말도나도의 적시타 때 상대 외야수 에디 로사리오의 실책이 곁들여져 두 명의 주자가 홈으로 들어왔다.

여기에 마이클 브랜틀리의 1타점 적시타까지 터지면서 순식간에 5-1로 달아났다. 5회까지 홀로 프리드가 책임졌다고 하더라도 한순간에 무너진 것을 돌이킬 방법이 없었다. 2회말의 4점이 결국 두 팀의 승패를 좌우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5회초와 6회말 각각 한 점씩 주고 받은 이후 7회말 애틀랜타의 네 번째 투수 드류 스마일리의 초구를 잡아당긴 호세 알투베가 쐐기 솔로포를 쏘아올리며 승부의 추가 휴스턴 쪽으로 기울어졌다. 이 홈런으로 알투베는 포스트시즌 개인 통산 22번째 홈런을 기록했고, 이 부문에서 역대 공동 2위로 올라섰다.

타선에서 추가점을 뽑는 사이 선발 우르퀴디에 이어 등판한 불펜 투수들이 애틀랜타의 추격을 뿌리쳤다. 크리스티안 하비에르(1.1이닝)-필 메이튼(0.2이닝)-라이언 프레슬리(1이닝)-켄달 그레이브맨(1이닝)까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면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애틀랜타로 이동하는 두 팀, 어느 팀이 트로피에 다가설까

애틀랜타가 2차전마저 가져갔다면 분위기가 한 쪽으로 쏠릴 수도 있었다. 아무리 강팀이라고 하더라도 홈에서 시리즈를 시작한 휴스턴에게는 생각하기 싫은 최악의 시나리오였다. 그나마 2차전 승리로 1승을 거두면서 한숨을 돌렸다.

다만 기대치를 완전히 충족한 경기였다고 하기에는 어딘가 모르게 아쉬움이 남는다. 홈런 포함 멀티히트 활약을 펼친 알투베가 전날 부진을 만회하긴 했어도 전반적으로 100% 만족할 만한 경기력은 아니었다는 이야기다. 결국 휴스턴이 자랑하는 타선이 폭발해야 시리즈를 쉽게 끌고 갈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린다.

반면 휴스턴 원정에서 1승을 선점했던 애틀랜타는 타일러 마첵, 윌 스미스 등 필승조를 2차전에서 아꼈다는 점이 위안거리였다. 스니커 감독 입장에서는 확실한 선발이 없는 4차전과 5차전에서 불펜데이로 마운드를 운영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남은 시리즈서도 불펜이 키를 쥐고 있다.

2차전에서 드러난 아쉬운 과정도 곱씹어봐야 한다. 6회말 수비 쪽에서 약점을 갖고 있는 포수 다노가 상대에게 더블 스틸을 허용하는가 하면, 2루수 아지 알비스 역시 불안한 수비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휴스턴은 월드시리즈 우승 경험 등 최근 수 년간 큰 경기를 많이 경험했던 팀이기에 잔실수가 반복되는 일이 일어나선 안 된다.

이제 애틀랜타의 홈구장인 트루이스트파크로 이동해 3~5차전을 치른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의 발표에 따르면, 30일에 열릴 3차전 선발은 휴스턴의 루이스 가르시아와 애틀랜타의 이안 앤더슨이다. 어느 팀이 더 짜임새 있는 야구를 하면서 월드시리즈 트로피에 가까워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양식보다는 정갈한 한정식 같은 글을 담아내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