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좀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2021년 가을야구는 단 한 경기 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세인트루이스는 7일 오전(한국시간 기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 위치한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서 접전 끝에 LA 다저스에 1-3으로 패배하면서 시즌을 마감했다.

1회 선취점을 뽑은 것 이외에는 추가 득점이 없었던 타자들의 부진이 아쉬웠다. 올해 세인트루이스와 두 번째 시즌을 함께했던 'KK' 김광현은 마운드에 오르지 못한 채 팀의 패배를 지켜봐야만 했다.
 
 LA 다저스가 크리스 테일러의 끝내기 투런포에 힘입어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했다.

LA 다저스가 크리스 테일러의 끝내기 투런포에 힘입어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했다. ⓒ MLB 공식 소셜미디어

 
경기 내내 치열했던 두 팀, 9회에 엇갈린 희비

기선제압에 성공한 팀은 세인트루이스였다. 1회초 토미 에드먼의 안타와 폴 골드슈미트의 볼넷으로 기회를 잡았고, 이어진 1사 1, 3루 상황에서 상대의 폭투 때 3루 주자 토미 에드먼이 홈을 밟았다. 애덤 웨인라이트와 맥스 슈어저, 양 팀의 선발 매치업을 고려하면 선취점이 갖는 의미가 나름 컸다.

3이닝간 침묵했던 다저스 타선은 4회말 0의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선두타자로 들어선 '해결사' 저스틴 터너가 골드슈미트의 6구 커브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이 홈런으로 다저스는 1-1 균형을 맞출 수 있었다.

5회 이후에는 두 팀의 투수전 양상으로 경기가 전개됐다. 슈어저가 먼저 5회초 1사에서 불펜에 마운드를 넘겨주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6회말 아웃카운트를 하나 잡은 웨인라이트가 자신의 임무를 마쳤다. 본격적인 불펜 싸움이 시작된 셈이었다.

경기 후반만 본다면, 타구 운이 어느 정도 따라주었던 세인트루이스 입장에서 더 큰 아쉬움이 남았다. 8회초 선두타자 딜런 칼슨이 안타로 출루하고 나서 점수를 뽑지 못했고, 다저스의 마무리 켄리 잰슨이 등판한 9회초에도 1사 이후 에드먼이 안타를 쳤지만 점수로 연결되지 않았다.

그리고 9회말, 두 팀의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2사 후 볼넷으로 걸어나간 코디 벨린저가 도루까지 성공했고, 후속타자 크리스 테일러가 투런포를 터뜨리면서 다저스의 디비전시리즈 진출이 확정됐다. 정규시즌 후반 가파른 상승세로 가을야구 티켓을 거머쥔 세인트루이스 벤치의 분위기가 한순간에 가라앉았다.

결국 등판하지 못한 김광현, 허무하게 막 내린 두 번째 시즌

경기 중반 이후에도 좀처럼 추가점이 나오지 않자 양 팀 불펜 모두 필승조를 투입해야 했고, 이 과정에서 김광현은 호출을 받지 못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발표된 와일드카드 결정전 26인 로스터에는 이름을 올렸지만, 끝내 김광현이 다저스타디움 마운드에 오르는 모습을 만날 수 없었다. 경기가 끝나는 순간 김광현의 빅리그 두 번째 시즌도 마무리됐다.

시즌 도중에 선발에서 구원 투수로 보직을 전환하면서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지만, 불펜 등판에서 승리를 챙기는 등 분명 팀의 상승세에 기여한 부분도 존재했다. 다만 단축 시즌이 아닌 풀시즌으로는 올해가 처음이었기 때문에 보완해야 할 점이 드러나기도 했다.

다른 팀에서 뛰고 있는 코리안리거들과 마찬가지로 김광현 역시 당분간 휴식을 취하면서 다음 시즌을 준비하게 된다. 조금 다른 게 있다면, 올해로써 2년의 계약 기간을 모두 채웠기 때문에 내년 시즌을 어디서 맞이할지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스토브리그에서 김광현의 거취에 많은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코리안리거 중에서 유일하게 시즌이 끝나지 않은 최지만의 소속팀 탬파베이 레이스는 오는 8일부터 보스턴 레드삭스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를 치르게 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을야구에서 다시 한 번 돌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년여 만에 복귀했습니다. 야구팬 여러분과 함께 2021시즌을 즐겁게 보내고 싶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