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안산이 지난 27일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끝난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2관왕에 올랐다.

양궁 안산이 지난 27일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끝난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2관왕에 올랐다. ⓒ 연합뉴스

 
KBSN이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를 중계하는 과정에서 선수 '비하' 발언을 한 데 대해 사과했다.

앞서 KBSN스포츠의 캐스터는 지난 27일 미국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리커브 여자 개인전을 해설하며 안산 선수가 7점을 쏘자 "최악이다, 이게 뭐냐"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관련 내용은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청원으로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KBSN은 28일 입장문을 내고 "중계 중 사용한 일부 부적절한 표현과 관련해 국가대표 양궁선수단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향후 프로그램 제작에 있어 선수들의 노력을 존중하고 시청자 여러분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