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손흥민이 북런던 더비 아스널전에서 득점 기회를 무산시킨 후 아쉬워하고 있다.

▲ 손흥민 손흥민이 북런던 더비 아스널전에서 득점 기회를 무산시킨 후 아쉬워하고 있다. ⓒ 토트넘 트위터 캡쳐

 
손흥민이 시즌 3호골을 터뜨리며 고군분투했지만 토트넘은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서 완패하며, 리그 3연패에 빠졌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3승 3패(승점 9)를 기록하며, 11위에 머물렀다. 아스널은 토트넘에 골득실에서 앞선 리그 10위로 뛰어올랐다.
 
빛바랜 손흥민의 만회골, 토트넘은 북런던 더비서 참패
 
홈팀 아스널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오바메양이 원톱, 스미스 로우-외데가르드-사카가 2선에 위치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자카-파티, 포백은 티어니-마갈량이스-화이트-토미먀스, 골문은 램스데일이 지켰다.
 
원정팀 토트넘은 4-3-3을 들고나왔다. 전방은 손흥민-케인-모우라, 미드필드는 알리-호이비에르-은돔벨레, 포백은 레길론-다이어-산체스-탕강가, 골키퍼 장갑은 요리스가 꼈다.
 
경기 초반부터 아스널은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전반 12분 오른쪽에서 사카의 컷백 크로스를 스미스 로우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아스널은 전반 16분 파티의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졸전을 펼친 토트넘에 있어 유일한 돌파구는 손흥민이었다. 전반 22분 왼쪽에서 드리블 돌파로 파티를 제친 뒤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램스데일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아스널은 전반에만 무서운 골 폭풍으로 토트넘을 침몰시켰다. 전반 27분 역습 상황에서 스미스 로우의 컷백에 이은 오바메양의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어 전반 34분에는 사카의 슈팅이 수비에 걸리고 흘러나온 공을 재차 밀어넣으며 3-0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전반 38분 손흥민의 코너킥을 케인이 헤더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벗어나면서 만회골 없이 전반을 마감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알리, 탕강가 대신 스킵, 에메르송을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포메이션을 4-2-3-1로 바꾸고, 스킵-호이비에르를 3선으로, 은돔벨레를 2선 공격형 미드필더로 올렸다.
 
토트넘은 잠시나마 공세로 전환했다. 후반 16분 에메르송의 패스를 받은 케인의 박스 밖에서의 슈팅을 램스데일 골키퍼가 쳐냈다. 1분 뒤 케인이 수비 뒷공간 침투 이후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빗나갔다.
 
토트넘의 만회골은 후반 34분에서야 터졌다. 결국 손흥민이 해답이었다. 왼쪽 측면서 레길론의 땅볼 크로스를 손흥민이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시즌 3호골.
 
1골로는 부족했다. 아스널은 로콩가, 나일스, 타바레스를 차례로 넣으며 뒷문 단속에 힘썼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모우라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불운이 겹치며 끝내 득점을 생산하지 못했다.
 
위기에 봉착한 토트넘, 유일한 희망은 손흥민
 
의심할 여지 없는 완패였다.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는 세계에서도 손에 꼽는 라이벌전으로 통한다. 경기는 34분 만에 사실상 결정났다. 시즌 초반 리그 최하위로 밀리며 부진을 거듭한 아스널은 토트넘을 상대로 34분 만에 3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을 굴욕으로 몰아넣었다. 축구 데이터 분석 업체 '옵타'에 따르면 아스널이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토트넘을 상대로 3골 리드한 채 전반을 마친 건 사상 처음이다.
 
토트넘 원정 팬들은 경기가 채 끝나기도 전에 스타디움을 빠져나가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그나마 자존심을 살린 건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34분 팀의 유일한 골을 책임졌다. 만약 손흥민의 이 1골이 아니었다면 토트넘은 구단 역대 최초로 리그 3경기 연속 0-3 패배를 기록할 수 있었다.
 
이날 손흥민은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는 동안 1골을 포함, 슈팅 2개, 키패스 3개, 태클 성공 1회, 패스성공률 89%로 눈에 띄는 활약을 선보였다. 경기 후 영국 축구 통계 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3점을 부여했다. 이는 팀 내 최고 점수다. 호이비에르가 7.0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주전 골잡이 케인은 6.0점에 머물렀다.
 
영국 언론 '팀 토크'는 손흥민에게 평점 6점을 부여했다. 이 언론은 "토트넘의 첫 골을 성공시키며 팀을 잠에서 깨어나게 했다"며 "레길론의 크로스를 득점으로 마무리지으며 토트넘에 생명줄을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무엇보다 토트넘은 최악의 위기에 봉착했다. 시즌 초반 리그 3연승으로 출발한 토트넘은 크리스탈 팰리스, 첼시에 이어 아스널에도 덜미를 잡혀 3연패에 빠진 상황이다. 올 여름 이적 파동을 일으킨 케인이 아직까지 리그 무득점에 머문 것이 뼈아프다. 실질적으로 토트넘의 공격은 손흥민(리그 5경기 3골)에 의해 운영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토트넘의 향후 일정도 만만치 않다. 주중 컨퍼런스리그, 주말 아스톤 빌라와의 7라운드가 종료되면 10월 A매치 데이에 돌입한다. 이후 뉴캐슬-웨스트햄-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버튼-리즈 등 부담스러운 팀들을 상대한다. 리그 11위로 추락한 토트넘의 반전이 절실한 시점이다.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 영국 런던 - 2021년 9월 27일)
아스널 3 - 스미스 로우 16' 오바메양 27' 사카 34'
토트넘 1 - 손흥민 79'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신뢰도 있고 유익한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