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우상혁, '높이 뛰었다' 1일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에서 2m 35 한국신기록을 세우며 4위를 차지한 우상혁이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경기 종료 후 태극기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2021.8.1

▲ [올림픽] 우상혁, '높이 뛰었다' 1일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에서 2m 35 한국신기록을 세우며 4위를 차지한 우상혁이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경기 종료 후 태극기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2021.8.1 ⓒ 연합뉴스

 
우상혁(25)이 남자 높이뛰기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한국 육상의 새 역사를 썼다.

우상혁은 1일 일본 도쿄의 올림픽 메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 35를 넘어 4위를 차지하며 한국 육상 트랙·필드 선수로는 올림픽 무대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앞서 우상혁은 예선에서 2m 28을 넘어 전체 9위에 올라 상위 13명이 겨루는 결선에 진출했다. 한국 육상 선수가 올림픽 결선에 오른 것은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남자 높이뛰기에 출전했던 이진택 이후 25년 만이다. 

우상혁은 이날 첫 기준인 2m 19를 1차 시기 만에 넘으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그리고 2m 30까지 단 한 번의 실패도 하지 않고 거침없이 성공했다. 

관중들 박수 유도... 긴장감도 즐긴 우상혁 

바가 2m 33으로 높아지자 위기가 왔다. 우상혁은 1차 시기에서 바를 떨어뜨리며 첫 실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2차 시기에서 보란 듯이 여유롭게 바를 넘어서며 자신의 개인 최고 기록인 2m 31을 갈아치웠다. 

그다음 바는 한국 신기록인 2m 35로 높아졌다. 긴장할 법도 했지만, 우상혁은 오히려 관중들의 박수를 유도하는 여유를 보였고, 1차 시기 만에 성공하며 1997년 이진택이 세운 2m 34까지 갈아치우며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크게 환호하며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긴 우상혁은 이제 다른 선수들과 본격적인 메달 경쟁에 돌입했다.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 등 강자들이 2m 37을 넘자 우상혁은 이를 패스하고 2m 39에 도전했다.

1차 시기를 실패하고 마지막 기회인 2차 시기에 나선 우상혁은 이번에도 관중들의 박수를 유도하며 마지막 도약을 했지만, 바가 허벅지에 살짝 닿아 떨어지면서 실패했다. 우상혁은 잠깐 아쉬운 표정을 지었으나 곧바로 환하게 웃으며 자신의 활약에 만족했고, 국군체육부대 선수답게 거수경례를 하고 매트에서 내려왔다. 

금메달은 나란히 2m 37을 1차 시기에 넘은 바심과 탬베리가 공동으로 차지했고, 동메달은 심 네다세카(벨라루스)가 가져갔다. 

한국 육상의 '벽' 넘어선 우상혁, 다음 올림픽은 어디까지?
 
[올림픽] 우상혁 한국신기록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우상혁이 1일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선에서 한국신기록 2.35미터를 성공하고 있다.

▲ [올림픽] 우상혁 한국신기록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우상혁이 1일 도쿄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선에서 한국신기록 2.35미터를 성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우상혁은 비록 메달은 따지 못했으나 1984년 LA올림픽 남자 멀리뛰기 김종일이 8위, 1988년 서울올림픽 여자 높이뛰기 김희선이 8위,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이진택이 8위에 올랐던 것을 넘어 한국 육상의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예선 탈락했으나,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은메달을 따낸 우상혁은 도쿄올림픽에서 훨씬 더 높이 날아올랐다.

세계랭킹 30위로 누구도 메달권 후보로 주목하지 않았고, 같은 시간에 열린 한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야구 경기 중계에 더 많은 관심이 쏠렸지만 우상혁은 바를 향해 도약할 때마다 보는 이에게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육상의 매력을 알렸다. 

여전히 '육상 불모지'와 다름없는 한국에서 앞으로도 소리 없이 땀 흘릴 우상혁이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는 과연 얼마나 더 높이 날아오를지 주목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