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김연경(10), 오지영(9) 등이 일본에 승리하며 8강에 진출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1.7.31

31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김연경(10), 오지영(9) 등이 일본에 승리하며 8강에 진출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1.7.31 ⓒ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에이스' 김연경의 활약을 앞세워 '숙적' 일본을 물리치고 올림픽 8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세계 랭킹 14위 한국은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예선 4차전에서 세계 랭킹 5위의 강호이자 개최국인 일본을 마지막 5세트 듀스까지 가는 혈투 끝에 세트스코어 3-2로 꺾었다. 

이로써 케냐, 도미니카공화국, 일본을 연파하며 3승 1패를 기록한 한국은 남은 조별예선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조 3위를 확보, 6개 팀 가운데 4위까지 나서는 8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반면 3연패를 당한 일본은 탈락 위기에 몰렸다.

'장군-멍군' 거듭한 접전... 투지로 버틴 한국 

한국은 견고한 리시브와 블로킹을 앞세워 1세트 초반 기선을 제압했다. 특히 박정아와 양효진이 연거푸 블로킹에 성공하며 분발했다. 그러나 일본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발목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하지 않았는데도 팀을 위해 코트에 나선 일본의 간판 공격수 고가 사리나의 공격이 매서웠다.

그러나 김연경이 내리 4점을 올리며 일본의 추격을 뿌리친 한국은 염혜선의 서브 에이스까지 터지면서 1세트를 25-19로 따냈다.

일본은 2세트 들어 수비를 강화했다. 일본의 끈질긴 수비에 번번이 공격이 막힌 한국은 조직력까지 흔들리며 범실이 잦아졌다. 잠시 벤치에서 휴식을 취하고 들어온 박정아가 연속 득점을 올리며 추격에 나섰지만, 일본의 변칙 공격에 다시 실점하며 결국 2세트를 19-25로 내주고 말았다.

본격적인 주도권 싸움이 벌어진 3세트에서 한국은 이소영이 살아났다. 김연경이 수비에도 가담한 사이 이소영은 날카로운 측면 공격으로 득점을 올렸다. 이번에도 고가의 공격을 막지 못해 역전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박정아의 블로킹과 김연경의 밀어 넣기로 24-22를 만들었다. 

곧이어 김연경의 공격이 일본 선수의 손에 맞고 코트 밖으로 나가면서 한국은 25-22로 힘겹게 3세트를 따냈다. 일본은 비디오 판독까지 요청하며 추격 의지를 보였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하지만 3세트에 너무 힘을 뺐는지 4세트는 다소 무기력했다. 벼랑 끝에서 집중력이 살아난 일본의 공격에 4-10까지 끌려갔고,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주전 선수들을 벤치로 불러들여 5세트를 준비하는 전략을 썼다. 

김연경이 쓰고, 박정아가 마침표 찍은 역전극 

'운명의 5세트'는 그야말로 피 말리는 접전이었다. 한국은 시소 게임을 벌이다가 일본의 완성도 높은 공격 작전에 연달아 점수를 내줬다. 반면에 박정아와 김희진의 공격 성공률에 눈에 띄게 떨어지며 9-11로 뒤처졌다.

체력 소모가 컸는지 집중력까지 떨어진 한국은 상대 블로킹에 맞고 나온 공을 누구도 커버하지 않아 아쉬운 실점을 허용했고, 김연경이 탄식을 내뱉기도 했다. 기세가 오른 일본은 고가의 연속 공격으로 12-14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패색이 짙던 한국은 박정아의 대각 공격이 살아나며 14-14 듀스를 만들었다. 동점 상황이었지만 승리를 눈앞에 두고 추격을 허용하며 당황한 일본은 치명적인 공격 범실까지 저지르며 한국이 15-14로 역전에 성공했다. 곧이어 박정아의 공격이 일본 블로킹에 맞고 일본 쪽 코트에 떨어지면서 16-14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김연경은 30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수비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한 것은 물론이고 5세트 7-9로 뒤진 상황에서 공격과 블로킹으로 동점을 만드는 등 팀이 위기에 몰릴 때마다 귀중한 득점을 올리며 에이스다운 활약을 펼쳤다.

또한 박정아가 15점을 올리며 김연경의 짐을 나눴고, 양효진도 특유의 높이를 앞세워 12점을 올렸다. 더구나 라이벌인 일본을 상대로 거둔 승리라 기쁨이 더했다. 반면에 일본은 고가가 27점을 올리며 분투했으나 승부처마다 범실을 저지른 것이 패인으로 남았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