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의 한국 탁구 대표 정영식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한 그리스 방송 해설가의 퇴출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도쿄올림픽의 한국 탁구 대표 정영식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한 그리스 방송 해설가의 퇴출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그리스 방송의 스포츠 해설자가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에게 인종차별적 비하 발언을 했다가 퇴출당했다.

AP,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각) 그리스 공영방송 ERT 텔레비전은 도쿄올림픽 남자 탁구 단식 32강전에서 한국 대표팀의 정영식이 그리스의 파나지오티스 지오니스를 4-3으로 꺾은 경기를 중계했다.

이 방송에 출연한 저널리스트 출신 해설가 디모스테니스 카르모이리스는 캐스터가 한국 선수의 기량을 평가해달라고 요청하자 "그 작은 눈으로 어떻게 공이 왔다 갔다 하는 것을 볼 수 있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손으로 자신의 눈을 가리키며 정영식의 눈이 작다고 강조했고, 이는 동양인의 외모를 비하할 때 자주 쓰이는 표현이다.

그리스 공영방송 "인종차별 설 자리 없다" 즉각 퇴출 
 
 한국 탁구 대표 정영식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하는 그리스 방송 해설자 디모스테니스 카르모이리스

한국 탁구 대표 정영식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하는 그리스 방송 해설자 디모스테니스 카르모이리스 ⓒ ERT 방송 캡처

 
카르모이리스의 발언이 전파를 타자 소셜미디어에서는 그를 성토하는 글이 쏟아졌고, 현지에서도 비판 여론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ERT 측은 곧바로 성명을 내고 "공영 방송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은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라며 "카르모이리스와의 협업은 (논란의) 방송이 나간 직후 끝났다"라고 해고를 발표했다.

이날 발언 외에도 카르모이리스는 그리스의 사격 선수와 체조 선수가 부진한 활약을 보이자 "경기를 망쳐버렸다"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